• 밴드
  • 트위터
  • 페이스북
  • 검색
  • 전체메뉴

실시간뉴스

닫기

[세상만사]남북이 하나된 K리그를 꿈꾸며

입력 2018-05-01 08:53   수정 2018-05-01 09:59
신문게재 2018-05-02 21면

금기자
남북정상회담이후 통일에 대한 기대감이 높아지면서 스포츠계에도 남북체육교류에 대한 훈풍이 불고 있다. 기자가 취재 정보를 얻기 위해 자주 찾고 있는 축구커뮤니티에선 벌써부터 남북축구 교류에 대한 이야기가 활발히 오가고 있다. 농담 삼아 주고받았던 남과 북의 축구리그 교류가 더 이상 꿈같은 이야기가 아니라는 기대감이 고조되고 있는 것이다.

축구는 북한에선 가장 인기 있는 스포츠로 알려져 있다. 북한의 축구 열기는 지난 2015년 평양에서 열린 제2차 아리스포츠컵 15살 미만 국제축구경기대회를 통해 짐작 할 수 있다. 강원도 유소년 축구단이 참가했던 이 대회에선 개막일 5만관중이 운집했고 폐막일에는 10만 명의 관중이 경기장을 찾았다. 지난해 우리나라에서 열린 20세 이하 월드컵의 평균 관중이 7천899명에 달했던 것에 비하면 상당한 관심이다.

북한에도 우리나라 K리그와 같은 축구리그가 존재한다. 모든 것이 베일에 가려진 나라에서 축구리그가 존재한다는 것 자체가 흥미롭게 느껴 질 수도 있지만 실상은 놀라울 정도다. 북한의 축구리그는 규모면에서 K리그를 압도하고 있다. 국내 K리그는 1부 리그 12팀, 2부 리그 10팀으로 22개 팀이 리그를 구성하고 있다. 반면 북한의 프로축구는 1부 리그에 해당하는 '최상급축구련맹전'에 15개 팀, 2부 리그 40개 팀, 3부 리그 80개 팀이 운영되고 있다. 더욱 흥미로운 사실은 K리그가 2013년에 도입한 승강제를 북한은 이미 오래전부터 도입해 운영하고 있다는 점이다. 135개 팀이 상위권 리그를 향해 피 말리는 경쟁을 하고 있는 것이다.

북한 축구는 최근에 와서 국제무대에 자주 모습을 드러내고 있다. 여자 축구는 이미 세계적인 수준에 올라 있고 남자 축구 역시 인천아시안게임 결승전을 통해 증명됐다. 대부분 국내리그 출신이었던 북한대표팀은 해외파가 포함된 한국대표팀을 맞아 대등한 경기를 펼쳤다. 축구 전문가들은 북한의 축구는 해외무대에 자주 나오지 않아 FIFA랭킹이 낮지만 실제 수준은 아시아 상위권 팀이나 중동의 강팀에 견주어 밀리지 않는다고 입을 모은다.

조금은 엉뚱한 상상이지만 통일을 위한 기반을 다진다는 명분으로 양대 축구리그를 개편해 운영해 보면 어떨까 하는 생각을 해본다. 현실성은 떨어지지만 두 리그가 통합 된다면 통합 K리그는 157개 팀이 경쟁하는 세계 최대 규모의 축구리그가 만들어진다. 4부 리그 까지 100개 팀이 운영되는 브라질 전국리그(Campeonato Brasileiro)를 능가하는 방대한 규모다.

실현 가능한 이야기일지 모르겠지만 대전시민의 자존심 대전시티즌이 평양에서 원정경기를 하거나 '통합 K리그 개막전'을 평양이나 신의주 연고팀과 붙게 된다면 축구팬들에게는 평생 잊지 못할 초대형 이벤트가 될 것이다. 남과 북의 축구팬들이 경의선철도를 타고 서로의 팀을 향한 응원전을 펼치게 되는 그날! 더 이상 상상이 아닌 현실이 될 날을 기대해 본다.


금상진 기자 jodpd@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

   이 기사에 댓글달기

인기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