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밴드
  • 트위터
  • 페이스북
  • 검색
  • 전체메뉴

실시간뉴스

닫기

[박붕준의 '방송 타임머신'] 뉴스 원고 한 장이 어디갔지?

입력 2018-05-10 09:09   수정 2018-05-10 09:09

박붕준
박붕준(대전과기대 신문방송주간 교수/홍보전략센터장/전,대전MBC보도국장.뉴스앵커)
초보 운전자는 '조심운전'으로 베테랑보다 사고를 오히려 덜 낸다고 한다. 방송도 마찬가지! 자신의 경력을 믿고 생방송 시간이 다가와도 노인(?) 흉내를 내면 큰 코 다치기 일쑤!

20여년전, 뉴스 진행을 위해 30여장의 원고를 추려 스튜디오로 들어간다. 생방송 중에 원고 한 장을 빠뜨리거나 큐시트 순서를 무시, 원고를 한 장이라도 잘못 끼워넣으면 맨트가 꼬일 수 밖에 없다.

텔레비전에는 뉴스 내용과 관련된 화면이 송출되는 중 이었다. 촬영화면이 송출될 때 앵커 얼굴은 보이지 않는다. 앵커 내레이션이 정상적으로 진행되고 있었다.

"가정의 달 5월에 다양한 행사가 잇따르고 있습니다."

다음 장의 원고를 읽기위해 한 장을 넘긴다.

"생필품 가격이 계속 인상되고…."어? 행사 내용이 나오다가 갑자기 생필품? 뉴스 내용이 이상하지 않는가? 내레이션이 중단된다.

다음 장에는 가정의 달 내용이 계속 나와야 하는데 한 장이 빠지면서 다음 순서였던 물가 관련 원고가 나타난 것이다. 그러나 화면은 가정의 달 관련 비디오가 송출되고 있었다. 그렇다고 "원고가 한 장 빠졌으니 다음 뉴스를 전하겠습니다"라고 할 수도 없고….

에드리브를 시작한다. "생필룸 가격은 계속 인상되고" 까지는 했으니 계속 이어야하지 않겠는가? "가정의 달 야외활동이 많은데 생필품가격이 올라 부담이 많다는 것이 시민들의 의견입니다. 다음소식 입니다" 로 때운다(?). 주조종실 진행PD가 방송사고(?)라는 것을 재빨리 알아차리고 '앵커 샷'을 잡는다.

생방송을 앞두고 기본자세인 예독만 했더라면…. 건방(?)을 떨면 원고 단 한 장도 대형 방송사고를 낼 수 있다. 박붕준(대전과기대 신문방송주간 교수/홍보전략센터장/전,대전MBC보도국장.뉴스앵커)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
인기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