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밴드
  • 트위터
  • 페이스북
  • 검색
  • 전체메뉴

실시간뉴스

닫기

대전 주택 10곳 중 1곳은 1급 발암물질인 '라돈 검출'

현재 기준 200Bp/㎥ 기준 초과하는 곳 전체 중 12.8%
대전충남녹색연합, 대전시 차원 정책 필요하다 주장
WHO 권고 기준인 100Bp/㎥까지 낮춰야한다 필요도

입력 2018-05-15 15:15   수정 2018-05-15 15:23

대전라돈
대전충남녹색연합이 발표한 1급 발암물질인 라돈의 주택 기준 200Bq/㎥ 전국 초과율.
대전 주택 10곳 중 1곳이 1급 발암물질인 라돈 검출이 기준치를 초과한 것으로 조사돼 대책 마련이 시급하다.

라돈은 세계보건기구(WHO) 산하 국제암연구소가 정한 1급 발암물질로, 토양과 암석 등에 존재하는 무색무취 자연 방사성 가스다.

15일 대전충남녹색연합은 환경부가 조사한 2015~2016년 라돈 농조 조사 결과를 분석한 결과, 대전 주택 296개 중 12.8%(38개)가 기준치인 200Bq/㎥를 초과했다. 이는 강원(20.9%)과 세종(14.7%)에 이어 세 번째다. 열 집 중 한 집 이상에서 라돈 기준치가 초과한 셈이다.

구별로 보면, 유성구가 20%로 가장 높았으며, 중구(15.8%), 대덕구(12%), 서구(10.9%), 동구(8.8%) 순이다.

라돈은 건물 바닥이나 벽의 갈라진 틈과 빗물 배관으로, 벽돌과 벽돌 사이 등을 통해 실내로 유입된다. WHO는 라돈은 가장 중요한 환경 방사선원이자 흡연 다음으로 심각한 폐암의 원인으로 규정하고 있다. 모든 폐암 환자 중 3~14%가 라돈 때문으로 분석하고 있다.

때문에 우리나라 라돈 수치 기준을 높여야 한다고 녹색연합은 지적했다.

현재 우리나라 실내 공동주택 라돈 기준은 200Bq/㎥다. 이는 지난 2016년 12월 22일 개정된 실내공기질관리법 시행규칙에 따른 것으로, 올 1월부터 시행 중이다. 그러나 세계보건기구 권고 기준은 100q/㎥로 우리나라 기준치는 너무 높다고 녹색연합은 질타했다. 대전의 라돈 평균 수치를 WHO 기준으로 대입해보면 기준치를 초과한다. 대전의 평균 라돈 검출 수치는 111.9Bq/㎥로 강원(149.7Bq/㎥), 전북(117Bq/㎥)에 이어 세 번째다. 구별로 살펴보면 중구가 140.2Bq/㎥로 가장 높았으며, 유성구(122.2Bq/㎥), 대덕구(109.6Bq/㎥), 동구(99.1Bq/㎥), 서구(97.1Bq/㎥)로 집계됐다. 가장 높은 곳은 중구의 한 주택으로 616.3Bq/㎥를 기록하기도 했다.

녹색연합은 수면과 가사, 식사, 여가 등 주택에서 생활하는 시간이 많은 국민들의 생활패턴을 고려하면 우리나라 기준치는 더 낮아야 한다고 주장한다. 장기적으로 WHO 권고기준까지 낮춰야 한다고 강조한다.

또 1급 발암물질의 라돈의 위해성과 시민들의 안전을 위해서라도 대전시 차원의 정책이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녹색연합 관계자는 "라돈 수치가 높다면 라돈으로 인한 건강 피해조사와 라돈의 원인을 규명하는 역학조사 등 추가조사를 진행해야 한다"며 "대전시의 정책을 보면 라돈에 대한 정책이 전무 하며, 다가올 지방선거 후보들도 이런 문제점을 지적하는 공약을 찾아보기가 힘들어 대책 마련이 시급하다"고 말했다.
방원기 기자 bang@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
인기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