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밴드
  • 트위터
  • 페이스북
  • 검색
  • 전체메뉴

실시간뉴스

닫기

대전 자치구, 14일 현직 구청장 일제히 복귀

대전시장 출마한 유성구 제외 4개 자치구 권한대행 체제 마무리

입력 2018-06-13 18:10   수정 2018-06-13 18:10

2018061201001045000046711
'6.13 지방선거'가 막을 내리면서 현직 구청장이 복귀함에 따라 유성구를 제외한 대전 4개 자치구가 일제히 권한대행 체제를 마무리한다.

4개 자치구 수장들이 모두 구청장 재선에 도전해 지난달 1일 서구를 시작으로 한 달여간 각 구청 부구청장들이 구청장 권한대행을 맡아왔다.

현행법상 지자체장이 사퇴하지 않고 같은 선거에 예비후보자 또는 후보자로 등록하면 등록시점부터 선거일 밤 12시까지 부구청장이 그 권한을 대행하도록 돼 있기 때문이다.

유성구의 경우 앞서 허태정 전 유성구청장이 대전시장 선거 출마를 선언하면서 구청장 직을 사퇴함에 따라 권한대행 체제를 계속 이어간다.

그동안 부구청장들은 각 부서장들의 책임 하에 구정을 살피는 한편, 선거철 공무원들의 정치적 중립과 공직 기강 확립에 힘써왔다.

대전지역에 확보된 440곳에 투표소 설치, 투·개표 사무원 지원 등 선거 사무를 지원하면서 구정에 차질이 없도록 마무리했다.

이번 선거를 통한 당선자들의 임기 시작일은 7월 1일부터다.

현 구청장들은 당선 여부에 상관없이 14일 각 구청으로 복귀해 이달 말까지 임기를 마무리할 예정이다.

구청장 당선자가 결정되고 나면 각 자치구들은 민선 7기 출범을 위한 각종 행정적 준비로 행보가 바빠질 것으로 보인다.

인수위원회 구성 여부는 당선자의 방침에 따라 크게 달라진다.

현직 구청장이 재당선이 되는 경우 민선 6기에 이어 민선 7기도 구정 철학이 그대로 반영됨에 따라 큰 변동이 없을 것으로 예측된다. 다만, 새로운 구청장이 선출될 경우 변화가 불가피한 상황이다.

한 자치구 관계자는 "선거로 인해 분위기가 어수선한 면이 없지 않았는데 구청장들이 복귀하고 나면 모두 안정화될 것으로 보인다"며 "지방선거의 결과에 상관없이 구정에 책임감을 가지고 맡은 바 소임에 최선을 다하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전유진 기자 victory3305@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

   이 기사에 댓글달기

인기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