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밴드
  • 트위터
  • 페이스북
  • 검색
  • 전체메뉴

실시간뉴스

닫기

[6·13地選 교육청 향후 전망] 신뢰 화합 바탕 '교육 현안 해결'

입력 2018-06-13 16:29   수정 2018-06-14 01:15
신문게재 2018-06-14 3면

6·13 지방선거 열기는 뜨거웠다.

교육감 선거는 끝났지만, 앞으로 해결해야 할 과제가 산적하다.

선거 막판 결과를 예측할 수 없는 초박빙 상황으로 몰아가면서 네거티브가 난무해 갈등의 골은 깊어졌다.

이 때문에 치열한 선거전을 치르고 탄생한 교육감은 통합과 화합 현안해결을 최우선 과제로 삼아야 한다는 여론이 지배적이다.

▲교육 현안 해결 탄력=우선 보수·중도성향 후보들이 내건 무상급식 공약은 시기 및 방법, 예산 등에 대한 검토가 이뤄져야 한다.

후보들은 무상급식 등 교육복지 등과 관련된 정책공약을 제시하면서도 구체적인 재원조달 방안에 대해서는 '교육청 자체 예산 및 지자체 예산'으로만 설명하고 있다.

이에 따라 고교 무상급식 추진에 있어 재원 마련을 위한 지자체와 논의가 이뤄질 것으로 보인다.

또한 풀어야 할 과제 중 하나가 바로 전국교직원 노동조합 전임자 휴직 인정이다.

전교조 전임 휴직 허용의 경우 충청권 교육청중 대전만 교육부의 방침에 따라 허가하지 않았으며, 세종·충남·충북교육청은 휴직을 허용하고 '자진해서 전임 허가를 취소하라'는 교육부 요청을 거부입장을 밝혀왔다.

이 밖에도 대입제도 개편안, 지방자치와 지방 분권 시대 핵심정책인 단위학교의 자율책임 경영 등도 이뤄질 것으로 보인다.

▲갈등에서 벗어난 화합=교육감 선거는 그동안 진보와 보수라는 인위적 선거 대결구도로 학부모, 교사, 유권자들의 관심으로부터 멀어졌다.

여기에 후보 간 네거티브 공세가 집중된 데다 지난해와 달리 굵직한 이슈가 없어 유권자의 관심을 끌지 못했다.

그러다 보니 손에 잡히는 공약은 없었고, 교육감 선거가 있는지, 심지어 후보가 누군지 조차 모르는 유권자가 수두룩했다.

교육감 선거 여론조사에서 많게는 50%에 이르는 부동층이 나온 것은 유권자의 무관심을 방증했다.

하지만, 실제 투표를 통해 시민들은 다시 투자했다.

이번 선거는 미래를 이끌어갈 우리 아이들의 교육정책이 우선임을 보여줬다.

이제는 충청 교육의 백년대계를 위해 힘을 모아야 한다.

대립과 갈등으로 날을 세울 이유가 없다.

대전 동·서교육 격차, 세종 학력저하 등 지역별 교육계 현안 해결을 위해서라도 충청권 교육계 화합은 필수다.

교육계에 만연한 갈등을 치유하고 화합을 도모해야 한다.

승자는 넓은 아량으로 패자를 보듬고, 패자는 결과에 승복하며 승자에게 힘을 실어줘야 한다는 것이 지역 교육계의 바람이다.
박수영 기자 sy870123@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

   이 기사에 댓글달기

인기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