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밴드
  • 트위터
  • 페이스북
  • 검색
  • 전체메뉴

실시간뉴스

닫기

알바생 35.8% "스카우트 제의 받은 적 있다"

입력 2018-06-14 09:05   수정 2018-06-14 09:05

스카우트
알바생 10명 중 3명 이상은 아르바이트를 하면서 다른 가게 또는 업체로부터 스카우트 제안을 받았던 경험이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알바몬이 알바생 1155명을 대상으로 '알바를 하면서 스카우트 제안을 받은 경험이 있는지'에 대해 질문한 결과 알바생 35.8%가 '스카우트 제안을 받아 본 적이 있다'고 답했다. 성별로는 남성 알바생이 46.5%로 여성 알바생 32.5%에 비해 14.0%P나 높아 스카우트를 받아 본 경험이 더 많은 것으로 조사됐다.

특히 여성 알바생들은 상대적으로 남성들에 비해 △커피숍 알바(6.4%P↑)나 △의류·잡화매장 알바(2.7%P↑) 스카우트 제안을 받은 경험이 많았으며, 남성들은 △배달·택배 알바(6.3%P↑), △휴대폰·전자기기매장 알바(2.1%P↑)에서 더 선호되는 걸로 나타났다.

알바 스카우트 제안을 받았던 경로는 △예전에 일했던 업체 사장님으로부터 받았다는 응답이 32.2%로 가장 많았으며 다음으로 △함께 일했던 동료(23.7%) △고객(23.0%) △친구·선후배 등 지인(11.1%) 등의 순이었다.

알바 스카우트 제안을 받은 이유로는 △'지각 및 결근 없이 근무태도가 성실해서'라는 응답이 28.3%로 가장 많았으며, 이외에 △친절한 서비스 등 고객들로부터 평판이 좋아서(25.2%) △깔끔한 일처리 등 신속 정확한 업무 능력 때문(21.5%) △판매 실적 등 알바를 하면서 낸 성과가 좋아서(13.3%) 등의 순이었다.

최고은 기자 yeonha6151@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
인기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