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밴드
  • 트위터
  • 페이스북
  • 검색
  • 전체메뉴

실시간뉴스

닫기

[충청지역 현안은] 대전 2호선 '트램' 탄력받나

세종시는 행정수도 완성에 사활
충남은 '저출산 문제 극복'에 초점

입력 2018-06-14 15:15   수정 2018-06-14 16:20

대전충남세종
대전시장에 허태정 당선인, 재선에 성공한 이춘희 세종시장, 충남지사에 양승조 당선인(모두 더불어 민주당)이 결정되면서 대전 도시철도 2호선과 행정수도 세종 완성, 저출산 극복 등 지역 최대 현안 해결에 탄력이 붙을 전망이다.

이번 6.13 지방선거에서는 남북정상회담, 북미정상회담 등 국가적 이슈로 주목받지 못했지만, 충청권 현안 사업이 산적한 만큼 민선 7기 취임과 함께 본격적인 추진이 이뤄질 것으로 보인다.

대전은 허태정 시장 당선인이 60%에 육박하는 압도적인 지지를 받고 당선되면서 대전도시철도 2호선 '트램'이 한층 탄력을 받게 됐다. 허 당선인은 현재 도시철도 2호선 사업의 건설방식이 트램으로 변경되면서 타당성 재조사를 받고 있는 만큼 한국개발연구원(KDI)의 결과를 보고 결정한다고 밝혀왔다. 통과가 되면 일부 보강을 추진하고, 실패하면 노선변경부터, 트램 외 다른 방식 등 모든 가능성을 열고 시민과 협의 한다는 입장이다. 이와 함께 인구감소 대책으로 혁신창업생태계 구축으로 2000개 스타트 업 육성, 청년·신혼부부 희망주택, 둔산센트럴파크 조성 등을 추진키로 했다. 특히 도안호수공원 등 도안신도시의 완성, 옛 충남도청사 활용과 대전역세권 개발을 중심으로 한 원도심 활성화에도 힘을 쏟을 전망이다. 시민 갈등을 일으킨 도시공원 민간특례사업에 대한 해법도 제시할 것으로 보인다.

재선에 성공한 이춘희 세종시장의 최대 현안은 행정수도 개헌이다. 이 시장은 '대한민국 행정수도 세종' 완성을 위해 행정수도 특별법 제정, 국회 세종의사당 및 대통령 세종집무실 설치 등에 나서겠다고 밝히고 미이전 중앙행정기관인 감사원과 여성가족부 및 각종 위원회 추가 이전, 국립행정대학원 설립, 국제기구 유치 계획 등도 밝혔다. 세종시가 국가균형발전 상징으로 조성된 도시인 만큼 '시민주권 특별자치시, 지방 분권 모델 도시' 로의 조성도 과제다. 이 시장은 읍면 동장 추천제를 도입하고 마을공동체 지원센터 설립, 자치분권 특별회계 신설, 읍면동에 재정조정권 등을 부여하겠다는 방침이다. 전국에서 가장 젊은 도시인 세종시에 맞게 사회책임 보육을 추진키로 하고 중부권 최고 수준의 어린이 전문병원 건립과 유치원과 어린이집 통합 국가 시범지구 지정 등을 추진키로 했으며, 세종시민 복지 기준을 내실화하는 한편, 세종시민 구호 기금 등도 신설키로 했다.

양승조 충남지사 당선인은 국회에서 보건복지위원장까지 역임한 복지 전문가답게 '복지수도 충남건설'을 전면에 내세우며 62.6% 높은 득표율로 도백(道伯)이 됐다. 양 당선인은 충남 최대 현안으로 '저출산 문제 극복'에 초점을 맞췄다. 정부가 오는 9월부터 지급할 아동수당 10만원에 충남도가 10만원을 추가로 지급하는 정책인 '플러스 아동수당(10+10)'을 동시 진행할 예정이다. 다음으로는 미세먼지 해결이다. 충남에는 현재 석탄화력발전소 29기로 전국(57기)의 절반이 넘어 대기오염 문제가 꾸준히 제기됐다. 양 당선인은 노후 석탄화력발전소 조기 폐쇄와 청정에너지 전환으로 미세먼지 감축으로 깨끗한 공기를 제공한다는 방침이다. 이 밖에 수도권 규제 완화 정상화, 지방이전기업 세제혜택 강화로 충남경제 도약기반 마련, 고교무상교육 실현, 공공주택 2만세대 공급, 청년·새출발 가정에 '충남형사회주택' 5000호 공급 등을 추진할 계획이다.
이상문·세종=오희룡·내포= 김흥수 기자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
인기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