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밴드
  • 트위터
  • 페이스북
  • 검색
  • 전체메뉴

실시간뉴스

닫기

[조영연의 산성이야기] 번창했던 옛 포구에는 탕주막거리 표지만 남아

제51회 당진포진성(唐津浦鎭城-고대면 당진포리). 탕주막거리

입력 2018-06-29 00:00   수정 2018-06-29 00:00

720당진포성-석문입구
당진포성-석문 입구/사진=조영연
당진의 연육된 석문반도와 남쪽 태안반도는 대난지도 앞에서 가로림만을 사이에 두고 병립해 있다. 난지도와 이들 반도 사이 해협은 과거 전라, 충청 양도로부터 개경이나 한양으로 진출하던 뱃길, 조운로였다. 난지도 앞에서 대호지만 수로는 내륙을 향해 동남으로 깊숙이 들어오다가 돌출한 적서리(大串-현재 대호지면)에서 다시 동쪽 석문쪽과 남쪽 운산 방면으로 초락도 앞에서 분기된다. 현재는 초락도와 당진포 노적봉 사이를 제방으로 막아 호수를 이뤘다. 과거에는 일대가 모두 바다여서 탕주막섬과 진성 남문 바로 앞 해창마을까지 바닷물이 넘실거려 배가 드나들고 주변에 염전들도 있었다고 성안말 주민들은 추억한다. 마치 목젖과 같은 위치에 조성된 당진포항과 성은 가로림만 조운로로부터 상당히 안쪽 은폐된 곳에 자리한 반면 간척과 연육이 되기 전에는 당진포항에서 난지도는 충분히 관측될 수 있는 거리였다. 따라서 밖으로부터 은폐된 당진포항은 수군기지를 두고 있다가 유사시 출동하여 작전하기에 적합한 군사적 요충지였다. 실제로 조선시대에는 당진포항에 봉수를 설치하고 만호가 다스리는 기지를 설치하고 난지도에 군사를 파견하여 수로 제어와 준동하는 왜구의 대처는 물론 조운선의 구난에도 기여했다. 이처럼 대소난지도 앞 수로는 군사적인 면에서뿐 아니라 경제적인 면에서도 중요시됐다. 중종9(1594)에 축성하고 충청수군 만호를 둔, 둘레 약 420m로 축성한 산성은 석문 방면과 정미, 운산 방면 두 물길 사이의 삼각점이자 안 해창 북쪽 노적봉과 연접하는 야산(일명 말봉산-표고 약 20m) 정상부에 축조된 토석혼축 테뫼식 해안성이다. 성의 남문 정면 건너편의 지명은 과거 물류창고가 섰던 해창(海倉)마을이다.

720당진포성북외벽
당진포성 북 외벽/사진=조영연
동벽에서 회절되어 100여 미터 가량 서쪽이 남벽인데 성벽은 거의 다 파손됐다. 남벽 중간부에 해창쪽을 향해 남문지 자리가 있고 남벽은 현재 상부가 길 조성으로 인해 망가졌지만 주민들의 말을 참고해 보면 높이가 삼사 미터 정도 됐던 것같다. 남문 서쪽 맑은 물이 나는 샘은 최근 상수도가 들어오기 전까지 사용됐다 한다. 남문 안쪽 성안마을에는 수 채의 건물들이 있었음 직한 공간이 정상부까지 이어진다. 정상부는 이들 지역보다 높고 둥글게 돋워졌다. 정상 돋운 부분은 장대지 등 시설들이 있었던 듯 현재도 기와조각들이 널브러져 있다. 남문지 앞 둑(제방) 건너 해창마을에 조곡창고들이 있었다고 보여진다.

본성은 서쪽 노적봉과 초락도 망재산(109m)에 가려 외부로부터의 은폐는 물론 파도와 바람 등을 막을 수 있으며 깊숙이 탕주막과 해창까지 들어온 포구에 倉은 물론 수군들의 배가 적에게 노출되지 않고 정박할 수 있어 수군기지로서는 아주 양호한 조건들을 갖췄다. 다만 성에서는 시야가 가린 탓에 서편 노적봉에 보루를 설치해 보완했다. 현재 노적봉 정상 폭 10미터 가량 원형의 공터가 그것으로 여겨지는 바 여기서는 석문과 정미로 들어가는 양편 수로와 가로림만 건너 난지도 근처까지 조망된다. 난지도에는 이곳 진으로부터 수군들이 파견됐었다.

720당진포성대호지만2
당진포성-대호지만/사진=조영연
토벽은 농지나 방조제 조성시 도로 개설로 인해 일부 석재마저 유출돼 성벽이나 시설 등은 거의 찾아보기 어려운 지경이다. 석문 들어가는 제방 근처 초락도 앞에 땐섬(외딴 섬?)이란 섬이 있었는데 토목공사에 모두 동원돼 흔적도 없이 사라졌다고 한다. 고 기록을 근거로 대체적으로 이 성의 축조시기를 조선시대로 추정하나 전설이나 지리적 여건 등으로 미뤄 입지조건상으로 보아 고려 혹은 더 나아가 삼국시대에도 어떤 형태로든 방어시설이 있었을 가능성이 짙다. 가로림만 교통로와 그와 관련된 경창을 보호하고 왜적들의 출몰에 대비하는 것이 이 성의 핵심 임무였었다. 난지도 바로 위 풍도는 청일전쟁 시 격렬한 해상전투지였다. 당진포구는 백제 때 당나라와 왕래하던 길목, 나루터로서 오가던 행인들의 유숙을 위한 진관과 가옥들이 있던 곳으로 전해진다고 했다. 서쪽 산봉에는 조선시대 봉화터가 있고 성은 만호를 둔 선군기지로 사용됐다. 인근에 6.25 후 한때 미군부대가 주둔했었으며 현재는 한국군이 사용하고 있어 고대로부터 국방상, 전략상 중요한 지점이 되고 있다.

720당진포성전면탕주막거리
사진=조영연
당진포구 끝자락에서 볏가리를 쌓아 놓은 듯 뾰족한 노적봉을 만난다. 왜적들이 처들어왔다가 그것을 보고 군량미가 많아 주둔 군사들이 많을 것으로 여겨 도망갔다느니, 횟가루를 풀어 쌀뜨물처럼 흘려보냄으로써 놀란 적들이 침범치 못했다느니 등의 전설을 안고 있는 곳이다. 오늘날에는 번창했던 옛 포구 안은 탕주막거리 표지만 남긴 채 한낱 저수지와 논으로 변했다.

금방이라도 양쪽 포구를 거느리고 서해로 내달릴 뱃머리처럼 당돌하게 우뚝 선 노적봉에 오르면, 푸른 바다, 소나무와 백사장이 어울려 멀리 난지도까지 이어진 풍광에 가슴속까지 시원해진다. 곳곳에 놓인 현대식 교량들도 거들어 한 풍경을 이룬다. 그 옛날 거친 파도와 싸우다 돌아온 지친 뱃사람들, 난지도에서 근무하다 돌아온 병사들, 중국으로 오가던 사신들이 한 잔 탁주에 시름을 잊고 가던 탕주막섬 외딴 주막이 동벽 건너편에 있었다. 해창도 사라지고 물길은 논으로 변한 채 동벽 앞 도롯가에 두어 자 가량 작고 뽀얀 표지석이 버스 정류장 옆에 그 자취만 남아 옛날을 전한다.

노적봉 코앞에 제딴에는 우람함을 자랑하듯 뽐내는 초락도(草落島)의 원 이름은 푸레기란다. 풀이 무성한 섬, 풀어귀란 뜻이다. 초락도나 지금은 연육된 섬들 끝에 아직도 고개를 숙이지 않고 고고히 바다를 지키는 난지도(蘭芝島), 그 너머는 망망대해다. 난초와 지초향이 그윽할 듯한 아름다운 이름이지만 역설적이게도 이곳은 고대로부터 거친 풍랑으로 남북을 오가던 무역선, 한양으로 향하던 조운선들에게는 그야말로 저주와 공포의 존재였다. 용왕의 텃세가 극심했던 곳이다. 오죽하면 이곳을 피해 가기 위해 새로 운하를 개척하려고까지 했을까. 용왕이 잠들 때를 기다리며 잠시 피박(避泊)하던 곳, 그래서 난지도는 기약을 할 수 없는 難知島, 알 수 없는 섬, 고난의 섬이었다.

조영연 / '시간따라 길따라 다시 밟는 산성과 백제 뒷이야기' 저자

조영연-산성필자250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

   이 기사에 댓글달기

인기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