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밴드
  • 트위터
  • 페이스북
  • 검색
  • 전체메뉴

실시간뉴스

닫기

황명선 논산시장, 민선7기 첫 확대 간부회의

'시민중심' 최우선 가치 다짐, 간부공무원들과 조찬하며 업무 시작
논산형 동고동락 마을자치회 통해 풀뿌리 민주주의 완성

입력 2018-07-09 11:30   수정 2018-07-09 11:30

논산시, 7월 확대간부회의 (1)
황명선 논산시장은 9일 회의실에서 개최한 확대간부회의에서 대한민국 헌법 10조에 대해 말하며, 대한민국 국민의 행복추구권 보장에 대해 강조했다.

회의에 앞서 황 시장은 시청 구내식당에서 간부공무원들과 조찬을 함께 한 후, 본격적인 업무 파악에 나섰다.

황 시장이 이끄는 민선 7기는 ‘시민중심시대’, ‘사람중심시대’에 방점을 찍을 전망이다.

시정의 핵심가치를 시민모두가 ‘더불어’ 따뜻한 행복공동체로 삼고, 시민과 소통하며 시민을 주인으로 섬기겠다고 강조했다.

이에 황 시장은 마을 공동체 복원 ‘동고동락(同苦同樂)’을 통한 ‘마을자치회’를 강조하고 대한민국 최고의 따뜻한 행복공동체 건설을 위해 모든 역량을 결집시켜 나가기로 했다.

황 시장은 “논산형 동고동락(同苦同樂) 마을자치회는 주민이 중심이 되어 민주적인 의사결정시스템 안에서 마을공동체 문화를 조성하는 것이 핵심”이라며, “마을자치에 있어 무엇보다 중요한 것은 실질적인 주권자로서 주민이 주인이 되는 풀뿌리 민주주의의 구현이며, 마을자치의 최종목표는 언제나 주민을 향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밖에 △일과 삶이 있는 시민행복도시 △상생발전하는 생활안전도시 △더불어 살아가는 공동체 도시 △건강하고 편안한 건강안전도시 △사람을 키우는 일류교육도시 등 민선7기 5대 전략과 비전을 공유했다.


논산=장병일 기자 jang392107@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

   이 기사에 댓글달기

인기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