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밴드
  • 트위터
  • 페이스북
  • 검색
  • 전체메뉴

실시간뉴스

닫기

논산시, 국토교통부 주관 도시재생뉴딜 소규모재생사업 선정

논산시 화지3통, 도시재생뉴딜사업 연계 시너지 효과 기대

입력 2018-07-10 10:43   수정 2018-07-10 10:43

주민참여도시재생 - 화지3통 주민모임
논산시(시장 황명선)는 국토교통부가 주관한 ‘2018년 도시재생뉴딜 소규모 재생사업’에 선정됐다고 밝혔다.

소규모재생사업은 도시재생 뉴딜사업의 일환으로 지역주민이 사업 계획을 직접 수립하고 제안해 단위사업에 참여하도록 하는 사업이다.

시는 화지3통 일원을 사업대상지로 선정하고 주민들이 직접 지역 발전계획을 토대로 우선순위를 정해 빈집철거, 쌈지공원, 포켓쉼터조성, 클린하우스, 빗물저금통 설치, 마을 진입로 정비, 주민역량강화프로그램 등을 사업내용으로 응모했다.

시는 도시재생대학 기본과정과 심화과정을 개설하고 주민들이 직접 지역현안에 대해 고민하고 토론하는 과정을 통해 지역자원을 발굴하고 미래비전을 제시하며 구체적인 지역발전계획을 만들어나갈 수 있도록 지원했다.

이번 선정이 지역주민이 직접 제안해 선정된 사업인 만큼 주민과의 유기적인 소통을 통해 계획단계부터 사후관리까지 주민 스스로 추진하는 모범사례가 되도록 만전을 기한다는 방침이다.

시 관계자는 “이번 사업선정을 통해 지역 공동체 활성화를 이끌어 내 지역사회를 건강하게 만드는데 크게 기여할 것”이라며, “지속가능한 주민주도 도시재생사업으로 확대·발전시켜나가는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논산=장병일 기자 jang392107@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

   이 기사에 댓글달기

인기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