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밴드
  • 트위터
  • 페이스북
  • 검색
  • 전체메뉴

실시간뉴스

닫기

신동욱, 김병기 갑질 의혹에 "믿는 도끼에 발등 찍힌 꼴..병기 아니라 변기"

입력 2018-07-11 10:21

cx

 

아들 채용 갑질 의혹에 휩싸인 김병기 더불어민주당 의원에 대해 공화당 신동욱 총재가 일침을 가했다.

 

11일 한겨레에 따르면 김 의원은 2016년 6월 정보위 간사가 된 뒤 국정원에 "2014년 공채에서 자기 아들이 신원조사에서 부당하게 탈락했다"며 "채용 과정에 문제가 있었다는 내용을 인사기록에 남겨달라"고 여러 차례 요구했다.

 

하지만 김 의원 측은 이와 관련해 사실이 아니라는 입장을 밝혔다.

 

이에 신 총재는 이날 자신의 트위터에 "김병기 의원 '갑질' 의혹, 국정원 입사 비밀병기 꼴이고 문준용도 생각나는 꼴이다. 금수저 대 잇게 만든 꼴이고 제 버릇 개 못주는 꼴이다. 귀걸이X와 그X가 그X 꼴이고 내 아들 먼저 꼴이다. 믿는 도끼에 발등 찍힌 기분 꼴이고 병기 아니라 변기 꼴이다"라는 글을 게재해 비난의 목소리를 높였다.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
인기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