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밴드
  • 트위터
  • 페이스북
  • 검색
  • 전체메뉴

실시간뉴스

닫기

아산시, 미세먼지 저감과 대기질 개선을 위해 하반기 26억원 추가투입

입력 2018-07-11 00:16   수정 2018-07-11 00:16

아산시(시장 오세현)는 미세먼지 저감과 대기질 개선을 위해 하반기 사업비 26억 원을 추가로 투입해 미세먼지의 주요원인인 교통부문 미세먼지 저감사업을 확대 실시한다.

상반기에 사업비 20억 원을 투입해 노후경유차 조기폐차 386대와 전기자동차 47대 보급지원을 완료한 아산시는 정부 추경예산에서 국비 13억 원을 추가 확보해 하반기 지방비(도·시비) 13억원을 편성할 예정이다.

민간부문 전기차 보급사업은 당초계획 대비 200% 증가한 100대를 추가 보급지원하고, 공공부문 관용 전기차 2대를 추가 구입해 올해 말까지 전기차 민간 165대, 관용 24대를 보급하고 전기차충전소 37기가 설치된다.

아산시는 기초 지자체중 전국 세 번째로 친환경 대중교통인 전기시내버스 2대를 시범운행 할 계획으로 친환경 대중운송수단 전환을 선도적으로 추진하고 있다.

뿐만 아니라 수소연료전지자동차 2대를 보급해 카세어링사업을 지원하고 있으며, 수소연료전지차 보급확대를 위해 수소충전소 설치도 적극 검토 중에 있다.

아울러 운행 중인 경유차의 대기오염을 저감시키기 위한 노후경유차 폐차지원에 이어, 어린이집의 노후경유차를 LPG연료차량 전환지원(5대)과 화물차의 배출가스 저감장치 부착도 함께 지원할 계획이다.

김창덕 아산시 환경보전과장은 "강화된 미세먼지 환경기준(PM2.5:연평균15㎍/㎥)을 조기에 달성하기 위해 미세먼지의 주요원인으로 꼽히는 경유차에서 배출되는 오염물질을 줄이기 위해 노후경유차 조기폐차와 어린이집 노후경유차 LPG연료차량 전환을 위한 예산을 증액하고, 친환경자동차 보급과 충전인프라 구축도 확대해 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아산=김기태 기자 kkt0520@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
인기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