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밴드
  • 트위터
  • 페이스북
  • 검색
  • 전체메뉴

실시간뉴스

닫기

평택시 A 민간 어린이집 원장 차량과 함께 저수지에서 숨진 채 발견

입력 2018-07-11 15:58   수정 2018-07-11 15:58

20180711_114841
평택시 한 민간 어린이집 원장이 충남 당진시 석문호(방조제)에서 숨진 채 발견 돼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11일 당진경찰서와 평택시는 지난 9일 오전 10시 40분께 평택시 안중읍 A 어린이집 B 원장(49·여)이 충남 당진시에 위치한 석문호로 차를 몰고 돌진해 물에 빠져 숨졌다고 밝혔다.사진은 평택시어린이집 연합회 원장들이 청북 추모공원에 들어서는 유가족을 눈물로 맞이하고 있다<사진=평택 이성훈 기자>
평택시 한 민간 어린이집 원장이 충남 당진시 석문호(방조제)에서 숨진 채 발견 돼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

11일 당진경찰서와 평택시는 지난 9일 오전 10시 40분께 평택시 안중읍 A 어린이집 B 원장(49·여)이 충남 당진시에 위치한 석문호로 차를 몰고 돌진해 물에 빠져 숨졌다고 밝혔다.

발견 당시 차량 안에는 B 원장이 남긴 A4 용지 반쪽 분량의 유서가 있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B 원장은 최근 한 학부모의 아동학대 신고로 경찰의 수사를 받아왔다.

B 원장이 숨진 9일에도 오전 8시30분 해당 학부모가 찾아와 상담을 한 것으로 확인됐다.

유서에는 '이번 사건으로 심적 고통이 심했다.' '학부모가 무리한 금액을 요구했다','학부모을 처벌을 받게 해 달라'라는 내용이 담겨져 있다.

B원장의 남편은 "학부모 상담이후 아내가 심적 고통을 심하게 받아왔다"며 "아내가 숨진 당일에도 행동이 이상해 자동차 키를 회수 했지만 이런 일이 발생 할 줄은 꿈에도 몰랐다"고 울먹였다.

이어 "아내의 뜻에 따라 마음을 추스른 뒤 장례절차와 주변 정리가 끝나면 경찰서에 가서 해당 학부모를 고발이 성립될 수 있는지 확인을 받을 예정"이라고 말했다.

한편 이날 평택 청북시립 추모공원에는 평택시어린이집 연합회 원장들 200여명이 찾아와 고인의 마지막 길을 애도했다.

평택=이성훈 기자 krg0404@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
인기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