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밴드
  • 트위터
  • 페이스북
  • 검색
  • 전체메뉴

실시간뉴스

닫기

예산군, '벼 먹노린재 성충' 발생

논, 제방 등 먹노린재 성충 신속방제로 피해 최소화 당부

입력 2018-07-12 09:12   수정 2018-07-12 09:23

예산군농업기술센터는 최근 관내 대술, 신양, 응봉, 대흥, 덕산, 봉산등 조기 이앙답 및 산, 제방 인근 필지에 먹노린재 성충이 많이 발생돼 철저한 방제를 해줄 것을 당부했다.

먹노린재는 콩이나 녹두 등에 발생하는 노린재와 비슷하게 생겼으나 색깔이 검고 작은 것이 특징이다.

성충은 논두렁이나 잡초, 낙엽 밑에서 겨울을 지내고 모내기가 끝난 6월 초, 중반 논으로 이동해 8월 말까지 산란한다.

먹노린재가 논두렁이나 인근야산에서 월동하기 때문에 논두렁 가까운 벼부터 발생해 벼 잎에 가로로 식흔을 나타내며 심할 경우 벼 잎 끝부분이 말라 고사한다.

먹노린재는 최근 밀도가 점점 증가하는 추세며 본논 초기부터 수확기까지 벼를 가해하는 해충으로, 특히 찰벼의 이삭 등을 가해해 쌀의 수량과 품질을 떨어뜨려 심할 경우 70% 까지 수량의 감소를 초래하기도 한다.

또한 먹노린재의 습성상 작은 소리에도 물 밑으로 숨기 때문에 효율적인 방제를 위해서는 활동성이 약한 오후 늦게 논바닥의 물을 빼고 적용약제를 충분히 살포해야 한다.

농업기술센터 관계자는 "올해 들어 먹노린재 발생이 크게 증가 하고 있다"며 "논두렁을 중심으로 세심한 관찰을 하고 벼 잎에 흡즙한 흔적이 발견되면 곧바로 방제를 해 개체수가 늘어나지 않도록 관리를 해야 된다"고 말했다.

한편 농업기술센터는 읍·면 별로 마을 앰프방송을 실시하고 명예식물감시원들과 함께 지속적인 예찰을 실시하고 있다.예산=신언기 기자 sek51@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

   이 기사에 댓글달기

인기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