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밴드
  • 트위터
  • 페이스북
  • 검색
  • 전체메뉴

실시간뉴스

닫기

코앞으로 다가온 내년되 최저임금 결정... 편의점주 길거리 단체행동

입력 2018-07-12 16:49   수정 2018-07-12 17:56
신문게재 2018-07-13 6면

내년도 최저임금 결정이 코앞으로 다가온 가운데 편의점 점주들이 인건비 압박 등으로 단체행동에 나섰다.

전국편의점가맹점협회는 12일 서울 여의도 중소기업중앙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내년도 최저임금 인상 추진과 관련한 업계 입장을 발표했다.

CU, GS25, 세븐일레븐, 이마트24 등 4개사 가맹점주 3만여 명으로 구성된 협회는 "최저임금위원회가 최저임금의 업종별 차등화를 부결하고, 내년도 최저임금 대폭 인상을 추진하려는 움직임에 대해 심각한 우려를 표한다"고 입장을 밝혔다.

이들은 ▲최저임금의 업종별 차등화 ▲내년도 최저임금 동결 ▲영세·중소 가맹점의 신용카드 수수료 구간 5억→7억원 확대 등을 촉구했다.

신상우 공동대표는 "업종별·지역별 차등화가 반영되지 않으면 전국 편의점들은 휴업을 고려하고 있다. 또 대정부 투쟁에 모든 수단을 동원하겠다"며 "우리로서도 상상할 수 없었던 일이지만 일단 살아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협회는 내년도 최저임금이 대폭 인상될 경우 생존권 확보 차원에서 ▲야간 시간대 상품 및 서비스 판매가격을 5∼10% 올려 받는 '야간 할증' ▲종량제 봉투 판매·교통카드 충전·공병 매입 등 공공기능 축소 및 거부 등 다양한 방안을 검토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협회 관계자는 "편의점은 영업이익이 낮고 24시간 운영해 최저임금 인상과 관련해 가장 민감한 업종"이라며 "올해 최저임금이 7530원으로 인상되면서 편의점은 정상적 운영을 못 하는 등 한계에 다다른 상태"라고 덧붙였다.
박병주 기자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

   이 기사에 댓글달기

인기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