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밴드
  • 트위터
  • 페이스북
  • 검색
  • 전체메뉴

실시간뉴스

닫기

[우리말OX] 앙갚음과 안갚음… 헛갈리면 큰일나요~~

[김용복의 우리말 우리글] 제375강 틀리기 쉬운 우리말

입력 2018-07-13 00:00   수정 2018-07-13 00:00

♣일상생활에서, 또는 글을 쓰면서 우리는 헛갈리(헷갈리)는 우리말 때문에 고심하신 적이 있으시지요? 그래서 '한말글 사랑 한밭 모임'에서는 중부권 최고(最高·最古))언론인 '중도일보'와 손잡고 우리말 지키기와 바른말 보급에 힘쓰고 있습니다. 많은 도움이 되었으면 합니다.

자, 보실까요?

1, 안갚음과 앙갚음을 아시나요? 둘 다 표준말입니다.

가) 안갚음: ①어버이의 은혜를 갚는 행동을 일컫는 말입니다.

②까마귀 새끼가 자란 뒤에 어미에게 먹을 것을 물어다 준다는 뜻도 됩니다.

'반포지효(反哺之孝)'와 같은 말이지요.

예) 1) 안갚음은 못할지언정 제 부모를 내다버리다니!

· 2) 한낱 미물인 까마귀도 안갚음을 할 줄 알거늘 사람으로 나서 제 부모를 몰라본대서야 그 어찌 사람이라 할 수 있으리오.

나) 앙갚음: ①복수(復讐), 보복(報復), 보원(報怨)등의 뜻과 같습니다.

②남이 저에게 해를 주었을 때 저도 그에게 해를 주는 행동을 말합니다.

예) 1) 남에게 못된 짓을 하면 언젠가는 앙갚음을 받게 된다.

2) 원시시대에는 법률이 없거나 발달하지 않아 이러한 앙갚음이 널리 행하여 졌다.

2, '차지다'와 '찰지다'는 '차지다'가 표준말입니다.

떡이 쩍쩍 달라붙을 만큼 끈기가 많다고 할 때 '차지다'라고 표현합니다.

예) 밥이 차지다, 반죽이 차지다

사람의 성질이 야무지고 깐깐하다는 의미로도 쓰입니다.

예) 그는 바늘로 찔러도 피 한 방울도 안 나올 만큼 차지고 당찬 여자다

'차지다'의 반대말로 '메지다'가 있습니다. 끈기가 적다는 뜻이지요.

예) 밥이 메지다 / 죽이 메지다

3, '가능성'과 '개연성'은 둘 다 표준말인 동시에 한자어입니다.

1) 가능성: ①불가능성(不可能性)과 상대되는 말입니다.

②모순이 없음을 나타낼 때 사용되며 불가능한 것은 아니라서 현실성은 있다는 말입니다.

③긍정적인 일이 가능하다는 뜻입니다.

2) 개연성:① 필연성(必然性)과 상대되는 말.

②가능성이 크지만 그렇다고 해서 필연적인 것까지는 아니라는 뜻.

③절대적으로 확실하지 않으나 아마 그럴 것이라고 생각되는 성질.

④어느 정도는 확실하다"라는 뜻으로도 쓰임.

예) 1) 개연성 없이 사건으로 구성된 영화는 별 재미가 없다.

2) 일의 실마리를 풀 수만 있다면 우리는 어떠한 개연성도 배제할 수 없다.

따라서 '2018 러시아 월드컵 한국 대 독일 전에서 우리나라가 질 가능성이 있다'는 말보다는 '우리나라가 질 개연성(확률)이 높다'라고 표현하는 게 어울리는 말입니다.

김용복 한말글 사랑 한밭모임 회원

김용복프로필최종
♣이 시 어떤가 감상해 보시겠어요? 암 투병 생활에서 암을 이겨내고 쓴 생(生)의 기쁨을 노래 한 시입니다.



회 생

한정민/ 시인



운명의 덫에 걸려

암 시술하고



삶과 죽음의 갈림길

다섯 해



"무(無)재발(再發)입니다."

중증치료 끝.



병원 담장 아래

민들레도 방긋 웃는다.



2018, 7, 9.

-문학사랑 협의회 회원-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
인기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