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밴드
  • 트위터
  • 페이스북
  • 검색
  • 전체메뉴

실시간뉴스

닫기

인천시, “지역공동체일자리사업”본격 시행

7월부터 10월까지, 57개 사업장에서 총262명 참여

입력 2018-07-13 08:59   수정 2018-07-13 08:59

인천시(시장 박남춘)는 취업 취약계층의 생계안정과 취업기회 제공을 위해 '2018년 하반기 지역공동체 일자리 사업'을 본격 시행한다.

이번 일자리사업에는 7월부터 10월까지 4개월간 일자리 발굴단, 자전거 수리 센터, 중소기업 연계 공동작업장 등 57개 사업장에서 총 262명이 참여하게 된다.

근로조건은 65세 미만 주 30시간, 65세 이상 주 15시간이며 임금은 올해 최저임금수준인 시간당 7,530원이다

시는 지역의 특성·기술·공간 등을 활용해 주민이 주도적으로 참여하는 일자리사업으로 정체성 확립 및 지속가능한 일자리 모델 발굴과 취업교육지원, 기술 습득 및 민간취업 연계 강화를 통한 생산적 일자리 창출을 목표로 하고 있다.

인천시 관계자는 "지역공동체 일자리 사업을 통해 고용취약계층에게 안정적인 일자리 제공과 생활안정에 기여하고 지속가능한 소득증대로 연결될 수 있도록 적극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인천=주관철 기자 jkc0527@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

   이 기사에 댓글달기

인기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