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밴드
  • 트위터
  • 페이스북
  • 검색
  • 전체메뉴

실시간뉴스

닫기

실직과 질병, 자연재해 등 저축은행 대출 상환 유예

금융감독원·저축은행중앙회, ‘가계대출 프리워크아웃 활성화를 위한 가이드라인' 제정

입력 2018-07-13 09:27   수정 2018-07-13 09:27

실직하거나, 치료비 부담이 늘고 자연재해 피해로 연체 발생 우려가 큰 대출자의 저축은행 대출 상환이 최대 6개월 유예된다.

금융감독원과 저축은행중앙회는 이런 내용을 담은 ‘가계대출 프리워크아웃 활성화를 위한 가이드라인'을 제정했다고 3일 밝혔다.

상환 유예 대상은 실직 또는 최근 3개월 이내 월급을 받지 못했거나, 자연재해로 인해 일시적으로 소득 감소, 입영 또는 장기 해외 체류자 등이다.

또 질병·사고로 소득이 줄거나 치료비 부담이 커지거나, 부동산 가격 하락으로 인한 담보력 급감, 타 금융회사의 신용관리대상으로 등재, 연체 발생 우려가 있어 저축은행으로부터 사전에 안내를 받은 대출자도 대상이다.

저축은행
한국기업평판연구소의 국내 43개 저축은행 브랜드 평판 조사 결과.
이들은 원리금 상환유예 또는 사전채무조정을 통한 만기연장, 상환방법 변경(일시상환→분할상환) 등의 도움을 받을 수 있다. 상환 유예 기간은 저축은행별 특성과 대출자 상황에 맞춰 다르다.

연체 기간이 90일 미만인 주택담보대출 차주는 연체 후 최대 6개월까지 경매신청 및 채권매각 유예를 받을 수 있다.

기존 대출을 대환하면 중도상환수수료 면제, 연체이자 감면 또는 금리 인하 등의 지원을 받을 수 있다. 특히 대출금리가 24%를 초과하는 기존 차주가 채무조정 지원을 받으면 대출금리도 현행 법정 최고금리(24%) 아래로 조정된다.

상환유예 신청은 거래하는 저축은행에서 할 수 있다.

윤희진 기자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

   이 기사에 댓글달기

인기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