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밴드
  • 트위터
  • 페이스북
  • 검색
  • 전체메뉴

실시간뉴스

닫기

[건강] 냉면 먹었다면 물로 입속 헹구고 30분 후 양치

■ 전문의 칼럼 - 여름철 치아 건강관리

입력 2018-07-13 11:09   수정 2018-07-13 11:09

게티이미지뱅크 제공
/게티이미지뱅크 제공
푹푹 찌는 폭염과 습한 장마로 불쾌지수가 높아지기 쉬운 여름철. 더위를 이겨내고 기분전환을 위해 시원한 음료를 자주 찾게 된다.

음료 외에도 팥빙수, 냉면, 맥주 등은 여름철 빠질 수 없는 대표 먹을거리이다. 그러나 자칫 관리를 소홀히 하면 이러한 음식들이 치아에 독으로 작용할 수 있어 주의해야 한다. 특히 습한 날씨에는 세균이 번식하기 쉬워 구강건강을 지키기 위해 세심한 주의가 필요한 시기이다.



▲탄산음료·냉면 등 산성 성분 포함된 음식, 물로 헹군 후 30분 후 양치

몸에 좋다고 알려진 과일과 과일 주스는 안타깝게도 치아에는 크게 좋은 영향을 미치지 않는 음식이다. 새콤달콤한 오렌지나 레몬, 자몽 주스는 당분이 포함돼 있고 산성 성분이 치아의 부식을 일으킬 수 있기 때문이다. 특히 자몽주스는 콜라만큼이나 부식성이 강하다. 산성 성분이 있는 과일이나 과일 주스를 마셨을 경우 바로 양치질을 하게 되면 치아에 마모를 유발할 수 있으므로 물로 입을 헹구어 준 후 30분 후 양치질을 해주는 것이 좋다.

여름철 별미인 냉면, 오이냉국, 미역냉국 등도 국물에 염분과 기름이 포함돼 있고, 식초의 산성 성분 때문에 치아 부식을 일으킬 수 있으므로 식초를 적게 넣는 것이 좋다. 이 음식 역시 먹은 후에는 물로 입을 헹궈주고 30분 후 양치질을 해야 한다.



▲아이스크림·팥빙수 등 당분 높은 음식 바로 양치질해야

아이스크림, 빙수처럼 당분이 매우 높은 음식은 입안에서 살균과 소독 작용을 하는 침의 분비를 막아 치아부식, 마모, 충치의 원인이 된다. 이러한 단 음식을 먹은 후에는 바로 물로 헹구어 낸 후 꼼꼼하게 양치질을 해주는 것이 좋다.

커피는 항산화제가 풍부해 치아 착색을 유발할 수 있으므로 빨대를 이용해 마시는 것이 좋다. 커피를 마실 때 시럽이나 설탕을 첨가하는 것은 충치의 원인이 될 수 있으므로 당분이 첨가되지 않은 아이스커피를 마시는 것이 좋다. 우유를 첨가하는 것은 침의 분비를 촉진시켜 충치를 유발시키는 세균과 산을 중화시키므로 좋다. 또한 여름철 음료를 더 시원하게 먹기 위해 넣는 얼음을 깨물어 먹는 것은 치아에 금이 가거나 부분적으로 파절이 일어날 수 있어 피해야 하며, 딱딱한 얼음을 깨물기 위해서는 한쪽으로 깨무는 습성이 있어 턱관절에도 문제가 생길 수 있다.



▲맥주 마실 때는 채소류 안주 함께 섭취하는 것이 좋아

맥주 또한 치아에 별다른 영향을 주지 않을 거라고 생각하기 쉽다. 하지만 맥주의 원료인 보리의 발효 과정에서 많은 양의 설탕이 들어가기 때문에 치아에 좋지 않은 영향을 미칠 수 있다. 맥주를 마실 때는 안주로 식이섬유가 풍부한 채소류를 함께 섭취해 식이섬유가 치아 표면을 닦아 줄 수 있도록 하는 것이 좋다.

몸보신을 하기 위한 보양식인 삼계탕, 추어탕, 보신탕과 같은 뜨거운 음식은 치아 손상을 가져올 수 있다. 특히 치아는 온도 변화에 매우 민감해 뜨거운 것과 차가운 것을 번갈아 먹는 것은 좋지 않고, 85도 이상의 뜨거운 국물은 시린 치아의 원인이 될 수 있으므로 너무 뜨거운 음식은 약간 식혀서 먹는 것이 좋다.



▲칫솔관리도 중요… 마지막 온수로 헹궈라

건강한 치아를 유지하는 데는 정기적인 검진과 양치질 못지않게 입 안에 들어가는 칫솔을 깨끗하게 관리하는 것도 매우 중요하다. 올바른 칫솔관리는 양치질이 끝난 직후부터 시작된다. 칫솔을 물에 대충 헹구다보면 칫솔모 사이에 낀 치약 잔여물이나 음식물이 완전히 빠지지 않고 남아 있을 가능성이 높고, 음식물 찌꺼기가 남겨진 칫솔을 사용하면 충치, 입 냄새, 치주염 등이 발생할 수 있다. 세균 번식을 방지하기 위해서 조금 시간이 걸리더라도 깨끗한 손가락으로 칫솔모 사이를 살짝 벌려 흐르는 물에 이물질을 제거하고 정수기 온수나 끓인 물로 칫솔을 가볍게 헹구는 것도 좋은 방법이다.

또한 칫솔은 충분히 건조시킨 후 보관해야 세균 증식을 막을 수 있다. 매번 양치질 후 칫솔을 건조시키는 것이 쉽지 않으므로 칫솔 두 개를 번갈아가며 사용하는 방법도 있다. 칫솔은 일주일에 한번 정도 전자레인지에 30초 정도 돌려주면 좋다. 여름 휴가철에 칫솔을 휴대해야 할 경우 칫솔 보관함이나 비닐 및 지퍼백에 넣기 전에 선풍기나 드라이기를 사용해 건조를 시킨 후 넣어 보관해야 한다.



▲감기·스케일링 후 칫솔 교체… 2~3개월마다 교체 바람직

오래 사용해 마모된 칫솔은 탄력도 떨어지고 모가 상하기 때문에 구석구석 세밀히 닦기 힘들고 플라그를 제거하는 비율이 현저하게 저하돼 치주질환을 야기할 수 있고, 주변 잇몸에 상처를 낼 수 있기 때문에 2~3개월 주기로 칫솔을 교체하는 것이 바람직하다. 또한 감기에 걸렸다거나 스케일링을 받고 난 후에는 기존에 쓰던 칫솔을 교체하는 것이 추천된다.

여름철 더위와 갈증을 해소하기 위해 치아 건강에 해로운 음식을 자주 접하게 되고 치아 관리가 소홀해지기 쉬운 계절이므로 올바른 양치질과 치실이나 치간 칫솔을 사용해 평소보다 꼼꼼한 관리가 필요하다.



대전성모병원 치과 이경은 교수

_이경은교수
대전성모병원 치과 이경은 교수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

   이 기사에 댓글달기

인기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