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밴드
  • 트위터
  • 페이스북
  • 검색
  • 전체메뉴

실시간뉴스

닫기

강인규 나주시장, 한전공대 설립단장 면담

"설립지연·규모 축소 없이 당초 계획대로 추진해야"

입력 2018-08-09 07:31   수정 2018-08-09 07:31

크기변환_나주
강인규(정면) 시장이 지난 7일 이현빈 한전공대 설립단장과의 면담을 갖고 있다. /나주시 제공
강인규 나주시장이 최근 논란이 된 한전공대 설립 시기 지연과 관련 "한전공대는 설립지연이나 규모 축소 없이 당초 계획대로 추진해야 한다"며 "한전공대의 원활한 설립을 위해 한전과의 논의 채널을 구축해가겠다"고 밝혔다.

강 시장은 지난 7일 나주시청을 방문한 이현빈 한전공대 설립단장과의 면담을 통해 "지역사회의 기대를 저버리고 대통령 공약이 물거품이 되는 일이 발생하지 않도록 한전공대는 당초 계획대로 늦어도 내년에 착공해 2022년에는 개교해야 할 것"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올 상반기 한전의 영업이익 적자로 인해 최근 언론과 정치권 일각에서 공대 설립 지연에 대한 가능성이 제기된 가운데, 이날 이 설립단장은 면담을 통해 "한전은 정부의 100대 국정과제인 한전공대 설립에 대한 확고한 의지가 있다"며 논란을 일축했다.

이어 "영업이익 적자에 따른 공대 설립 시기 지연과 규모 축소에 대한 언론 보도는 사실과 다르다"며 "당초 계획인 2022년 개교를 목표로 용역 결과를 면밀히 검토하고 향후 공청회를 통해 공대 설립 전반에 대한 계획을 확정해갈 것"이라고 설명했다.

논란의 핵심으로 떠오른 중간 용역보고서와 관련해서는 "공대 설립 과정에서 우려되는 문제점을 파악하기 위한 일련의 절차이고 공대 설립 계획에 대한 기본적인 초안을 검토한 수준"이라며 보고서 내용에 대한 확대 해석 자제를 요청했다.

이 설립단장은 "개교시기에 맞춘 원활한 공대 설립을 위한 비용, 부지, 법적 근거를 마련하기 위해서는 정부와 지자체의 적극적인 협력과 지원이 절실하다"고 말했다.

이에 강 시장은 "원활한 공대 설립을 위한 우리 시와 한전과의 논의 채널을 구축해줄 것"을 제안하며 "한전이 나주에 입지해있는 만큼 지속적인 논의를 통해 우리 시가 협조할 사항이 있다면 최대한 협조해가겠다"고 밝혔다.

이어 "공대 설립을 뒷받침할 특별법 제정과 정부차원의 지원도 적극적으로 요청해갈 것"이라고 덧붙였다.

나주=박성화 기자 sh0575@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
인기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