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밴드
  • 트위터
  • 페이스북
  • 검색
  • 전체메뉴

실시간뉴스

닫기

대전시 소통행정 대대적 리모델링 한다

'시민과 아침동행' 사라질 전망…정치적, 형식적 행사 지적 꾸준히 받아
명예시장제와 시민행복위원회 등도 새롭게 정비해 운영할 예정

입력 2018-08-09 16:48   수정 2018-08-09 17:08

20170305000023358_1
지난해 3월 진행된 시민과 아침동행 행사 모습. 당시 문재인 전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참석해 정치적 행사 논란이 일기도 했다.
민선 7기 대전시가 시민과의 소통행정을 대대적으로 리모델링 한다.

민선 6기 대전시 대표 소통행정으로 불렸던 '시민과 아침동행'은 없어지고, 명예시장제 등 일부 소통행정은 변화를 줄 예정이다.

9일 대전시에 따르면 허태정 대전시장이 취임한 7월 이후 현재까지 '시민과 아침동행' 행사를 진행하지 않고 있다. 대전시는 정책 자문단 역할을 하는 새로운 대전위원회 기획단과 '시민과 아침동행'을 전면 중단하는 것으로 논의를 진행 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앞서 민선 7기 인수위원회에서도 '중단'으로 방향을 잡았다.

'시민과 아침동행'은 대전시의 '시민과 아침동행'은 매월 초 시장과 일반 시민들이 주말을 이용, 아침 산책을 하며 소통을 하는 행사다. 염홍철 전 시장 때 하던 아침산책을 명칭 변경한 것이다. 이번에 중단하면 2011년 9월에 시작된 후 무려 7년 만에 폐지되는 셈이다.

하지만, '시민과 아침동행'은 동원 논란, 정치행사 변질 논란 등의 지적을 받아왔다. 대표적으로 지난해 3월 당시 유력 대선 후보였던 문재인 대통령이 참석해 정치행사 논란이 일었다.

당시 행사에는 김경훈 대전시의회의장, 설동호 대전시교육감, 장종태 서구청장, 허태정 유성구청장 등 주요 단체장들은 물론 44개 단체에서 시민 1만여 명이 참여했다. 이날 행사에 참석한 문 대통령은 "대통령이 된다면 아침동행을 본받아 매월 시민들과 소통하고 싶다"고 밝히기도 했다.

행사 이후 대선 경선을 앞두고 충청권이 불안한 문 대통령과 대법원 재판을 앞둔 권 전 시장이 서로 힘을 실어준 행사라는 비난이 쏟아지기도 했다.

새대위 기획단과 허 시장은 형식적인 행사라고 판단하고 있다. 허 시장은 평소 '아침동행'에 대해 매번 참석자들이 비슷한데 다 동원 행사라는 부정적인 인식을 갖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명예시장제는 새롭게 정비한다. 명예시장제는 권 전 시장의 공약사업으로서, 시민의 눈높이에서 경청하고 소통하면서 시민과 함께 시민중심의 행정을 펼쳐나가겠다는 민선 6기 시정철학 의지를 담고 있는 제도이다. 하지만, 일각에서는 특정계층의 의견 투입 통로, 옥상옥, 중복기능 등의 비판이 제기됐다. 허 시장은 시민의 시각에서 시정을 들여본다는 제도 취지가 좋은 만큼, 대전시의 특보제도 보완 차원에서 '비상근 시민특보제'로 변경할 전망이다.

시민행복위원회도 대폭 수정된다. 시민행복위는 권 전 시장이 지난 선거 당시 시민의 시정참여확대를 통해 지역과 계층간 갈등을 해소하겠다며 공약한 기구다. 추진과정에서 의제선정 등 다양한 문제점이 드러난 만큼, 조례에 따라 연말까지 제도의 존속 여부에 관한 의견수렴을 거친 후 향후 제도 개선을 할 방침이다.

대전시 관계자는 "아직까지 새로운 대전위원회 기획단과 소통행정 전반에 대해 논의 중"이라면서 "오는 24일 새대위 보고서에 관련 내용을 담을 수 있도록 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이상문 기자 ubot1357@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
인기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