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밴드
  • 트위터
  • 페이스북
  • 검색
  • 전체메뉴

실시간뉴스

닫기

중부권 최고 만화축제, 대전에서 열린다

디쿠 페스티벌(DICU Festival)' 개최
11일~12일 대전 무역전시관, 다양한 만화콘텐츠의 교류의 장 열려

입력 2018-08-10 14:10   수정 2018-08-10 14:12

20160807000024166_1
2016년 디쿠페스티벌 모습.
대전시와 대전문화산업진흥원이 후원하고 대전아마추어만화협회(DICU, 대표 육동찬)가 주관하는 중부권 최고의 종합만화 콘텐츠 축제인'대전종합만화축제 디쿠 페스티벌'이 11일 대전무역전시관에서 열린다.

'디쿠 페스티벌'은 대전뿐만 아니라 전국의 많은 청소년과 만화 동호인들이 자발적으로 참여하는 만화 축제로, 2004년 처음 개최한 이래, 매년 성공적인 행사개최로 2015년부터 '대전시 8대 시 지정축제'에 선정됐다.

이번 행사는 아마추어 만화작가들이 만든 동인지, 팬시물품을 판매하는 '아마추어만화산업전'을 개최하고, 만화 캐릭터 복장을 한 코스튬 플레이어들의 '무대공연'과 만화와 애니메이션을 주제로한 쉐도우 박스 전시, 다양한 게임을 체험할 수 있는 DICU SUPER CHAMP GAME 등 다채롭고 창의적인 콘텐츠로 진행된다.

또한 지역에서 활동하는 다양한 청년 아티스트들의 기획전시와 여러 수공예 작품을 만날 수 있는 'ARTSHOP21 특별섹션', 팀버튼의 '유령신부'를 주제로 한 소규모 전시전과 지역에서 활동하는 '이루다', '고래', '라벤더 시티'의 버스킹 공연이 11일과 12일 이틀 동안 진행돼 만화를 사랑하는 관객들의 시선을 사로잡을 예정이다.

정재용 시 4차산업혁명운영과장은 "DICU 페스티벌은 시민들이 만화콘텐츠를 보다 쉽고 가깝게 즐길 수 있는 좋은 기회"라며 "앞으로도 적극적인 창작활동 지원으로 대전이 중부권 최대의 만화웹툰 중심지로 자리 잡을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이상문 기자 ubot1357@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
인기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