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밴드
  • 트위터
  • 페이스북
  • 검색
  • 전체메뉴

실시간뉴스

닫기

당진시, 쌀·밭 직불금 204억 원 조기지급 추진

각종 대금도 추석 전 조기집행

입력 2018-09-14 23:57   수정 2018-09-14 23:57

당진시는 농업인의 소득안정을 위해 쌀소득보전직접지불금(이하 쌀직불금) 190억 원과 밭농업직접지불금(이하 밭직불금) 15억 원 등 총 204억 원의 직불금을 추석 전에 조기 지급할 계획이라고 14일 밝혔다.

시에 따르면 이번에 지급되는 쌀직불금은 당진지역 1만1956명, 1만8770㏊ 면적에 대한 것으로, 지급단가는 진흥지역 농지의 경우 ㏊당 107만6416원이며 진흥지역 밖 농지는 ㏊당 80만7312원이다.

다만 다음 해 3월에 당해 연도 수확기(2018년 10월~2019년 1월) 쌀의 평균가격이 기준 가격인 80㎏ 기준 18만8000원 이하로 하락할 경우에는 차액에 대해 변동직불금도 지급할 예정이다.

또한 밭직불금은 당진관내 7406농가 3031㏊ 면적이 지급대상이며 지급단가는 진흥지역 농지의 경우 ㏊당 63만7844원, 진흥지역 밖 농지는 ㏊당 47만8383원으로, 지난해 대비 ㏊당 약 5만 원가량 인상됐다.

하지만 쌀·밭 직불금 모두 농업 외 소득이 신청 전년도 기준 3700만 원 이상이거나 농지면적이 1000㎡ 미만인 경우, 타인의 농지를 무단으로 점유한 경우 등 일부 비대상자는 지급대상에서 제외된다.

시 관계자는 "이번 직불금 지급이 폭염과 가뭄 등으로 어려움을 겪은 농가들이 경제적으로 어려워지는 시기에 농가 경영안정에 조금이나마 보탬이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한편, 시는 이번 농·밭 직불금 외에도 시에서 발주한 공사와 용역, 물품 사업비 중 조기 집행이 가능한 48억여 원과 기초·긴급 생계비 11억여 원을 추석 명절 전에 지급을 완료할 계획이다. 당진=박승군 기자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
인기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