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밴드
  • 트위터
  • 페이스북
  • 검색
  • 전체메뉴

실시간뉴스

닫기

가양지구대 신축이전 갈등에 동구 대체부지 물색

황인호 청장 10일 현장 방문
주민 반대 잇따르자 결국...

입력 2018-10-11 16:25   수정 2018-10-11 16:54
신문게재 2018-10-12 5면

2222
아파트 단지 내 경찰 지구대 신설을 놓고 주민들의 불만이 이어지고 있는 가운데 대전 동구가 대체 부지 마련을 고심 중이다. <중도일보 9월 17일 자 보도>

황인호 동구청장은 지난 10일 오후 가양동 해당 아파트에 방문해 민원을 제기하고 있는 주민을 만났다. 이 자리서 황 청장은 "대체 부지 마련을 검토하고 있다"고 말했다. 지구대 신축 이전을 놓고 주민 불만에 거세지자 대체 방안을 찾겠다는 의지로 읽힌다.

지구대 신축 이전을 둘러싼 갈등은 지난 8월 말로 거슬러 올라간다. 낡고 협소한 지구대 건물 이전을 알아보던 대전경찰청은 공공용지인 가양동 석촌주공아파트와 아침마을LH아파트 사이 980㎡가량 부지를 동구로부터 15억원에 매입했다. 이 같은 사실을 나중에 알게 된 주민들은 지구대가 들어오면 소음, 주취자 소란, 빛 공해 등 문제가 발생한다며 반대 의사를 피력하고 있다. 당시 동구 관계자는 매각 전 해당 사실을 관리사무소 측에 전달했으나 주민들에게 전달되지 않은 것으로 보인다.

현재 일부 주민들은 비상대책위를 세우고 반대 의사를 지속적으로 밝히고 있다. 경찰이 주민들의 우려 사안들에 대해 해결책을 제시해도 받아들여지지 않는 상황이다. 경찰은 주민들이 제기한 주취자나 범죄자 접촉 문제의 경우 순찰차가 건물에 들어오면 외부와 차단되는 셔터를 설치하고, 귀가 시엔 순찰차를 통해 일정 거리를 이상을 데려다 주는 방안을 세웠다.

경찰은 현 위치를 놓고 주민 설득을 이어나갈 예정이다. 대전경찰청 관계자는 "지구대 1일 24시간 방문하는 주취자 등 민원인이 9.5명에 불과하다"며 "아파트 단지나 주택가 인근에 이미 많은 지구대, 파출소가 있는 만큼 우려하지 않아도 된다"고 설명했다.

경찰은 또 동구로부터 대체 부지를 전달받으면 해당 사안에 대해 동부경찰서, 지구대와 논의 후 결정할 방침이다.

황인호 동구청장은 "그곳을 확정적으로 고집하지 않고 여러 군데를 놓고 고르는 중"이라며 "기관 대 기관 차원의 협조만이 아니라 치안 방법 차원에서 도와야 할 일이기도 해 열심히 찾고 있다. 공동의 책임의식을 갖고 마무리해야겠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임효인 기자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
인기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