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밴드
  • 트위터
  • 페이스북
  • 검색
  • 전체메뉴

실시간뉴스

닫기

천안시, 찾아가는 복지차량 18대 추가 지원

입력 2018-10-11 18:48   수정 2018-10-12 16:42



천안시가 찾아가는 현장 중심 복지행정을 펼치기 위해 읍·면·동에 찾아가는 맞춤형 복지차량 18대를 추가로 보급한다고 12일 밝혔다.

이번에 보급하는 복지차량은 보건복지부에서 복권기금으로 보조금과 전기차의 경우 환경부 구매보조금을 추가로 지원받아 마련한 가솔린차 6대와 전기차 12대이다.

복지차량은 맞춤형복지팀이 저소득·취약계층 방문 상담, 긴급 출동, 이웃돕기 물품 전달 등 필요한 상황 발생 시 신속하게 움직일 수 있도록 사용된다.

지난해에는 11개 읍면동에 복지차량이 지원됐으며 올해 연말까지 18개 보급된다. 내년에는 1개를 지원해 내년 상반기 중에 30개 전체 읍면동에 복지차량이 보급 완료될 전망이다.

시 관계자는 "복지차량 보급으로 읍면동에 기동성이 확보돼 찾아가는 상담, 복지사각지대 발굴·지원을 위해 더욱 박차를 가할 수 있게 됐다"며, "주민들의 복지체감도 향상에도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천안=박지현 기자 alfzlal@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
인기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