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밴드
  • 트위터
  • 페이스북
  • 검색
  • 전체메뉴

실시간뉴스

닫기

[신천식의 이슈토론] 장종태 서구청장 "사람중심 서구, 구민이 행복한 지역건설 최선"

입력 2018-10-15 16:09   수정 2018-10-15 16:09

이슈 최종
민선 7기가 시작된 지 100여일이 지났다. 민선 6기에 이어 재선에 성공한 장종태 대전 서구청장은 '사람중심도시, 함께 행복한 서구'라는 비전을 목표로 "50만 서구민이 행복한 지역 건설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장종태 서구청장은 15일 오전 중도일보 스튜디오에서 열린 '신천식의 이슈토론'에 참석해 비전의 탄생과 의미, 비전 실현을 위한 주요정책과 구정운영 방향에 대해 밝혔다.

장 청장은 비전과 관련해 "사람의 가치가 어떤 가치보다 중요하다고 생각했다. 어제보다 오늘이, 오늘보다 내일이 더 나은 사회를 만들어보자는 마음에서 이 같은 비전을 만들게 됐다"고 의미를 밝혔다.

비전의 실현을 위해 '사람 우선 행정, 깨끗하고 투명한 행정, 주민과 함께하는 행정, 서구의 먼 미래를 우선하는 행정'의 4가지 구정 운영 방향을 제시하기도 했다.

자치분권과 관련해서는 '충분한 준비'를 강조했다.

장 청장은 "법의 테두리 안에서 할 수 있는 최대한을 민선 6기에서 해왔다. 정부에서도 자치분권 로드맵을 발표한 만큼 자치분권이 지방에 주어졌을 때 원활하게 수행해 나갈 수 있도록 주민 역량 강화 교육, 공무원 교육 등을 해나가고 있다"고 말했다.

한편 서구는 최근 세종시 출범이후 다소 인구가 주는 등 발전이 주춤한 것 아니냐는 목소리가 있었다.

이에 대해 장 청장은 "대전의 가장 중심부에 위치한 지리적 여건과 시청, 법원, 검찰청 등의 행정기관 인프라, 도안지구의 발전 등으로 여전히 발전 가능성이 충분하다"며 "다소 줄어든 인구 수는 2021년이면 회복할 것"이라고 희망적으로 평가했다.

많은 관심을 받고있는 도심 녹지공간 조성과 관련한 이야기도 나왔다. 도심녹지공간 조성은 허태정 시장의 공약인 '둔산센트럴파크'와도 뜻을 같이하고 있는 부분이다.

장 청장은 "한밭수목원, 정부청사마당, 샘머리 공원 등 한 자치단체가 이렇게 좋은 녹지공간을 갖고 있는 곳은 대한민국 어디에도 없다"며 "다만 도로에 의해 단절된 부분이 아쉽다. 시민들에게 자연친화적인 예술공간으로 돌려드릴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서혜영 기자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
인기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