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밴드
  • 트위터
  • 페이스북
  • 검색
  • 전체메뉴

실시간뉴스

닫기

[신천식의 이슈토론] 4차 산업혁명 특별시 조성 “시민적 합의 이뤄져야”(영상포함)

입력 2018-10-17 15:46   수정 2018-10-18 15:54

신천식의 이슈토론 17일촬영분
신천식의 이슈토론이 17일 오전 10시 중도일보 스튜디오에서 '4차 산업혁명 특별시 대전! 꿈은 이루어지나'라는 주제로 진행됐다. (좌측부터) 민병주 전 국회의원, 신천식 박사, 고영주 전 대전광역시 명예시장이 참석한 가운데 열렸다.
대전을 4차 산업혁명 특별시로 육성하기 위해서는 대덕연구단지 등 갖춰진 인프라를 중심으로 시민들도 함께 논의하고 참여하는 '시민 주도형'으로 추진해야 한다는 의견이 제기됐다.

17일 오전 중도일보 스튜디오에서 열린 신천식의 이슈토론에서는 '4차 산업혁명 특별시 대전! 꿈은 이루어지나'라는 주제로 민병주 전 국회의원, 고영주 화학연구원 책임연구원이자 전 대전시 명예시장과 이야기를 나눴다.

대전은 40여년 전부터 대덕연구단지가 자리잡고 있고 1993년 과학 엑스포를 성공적으로 치러내는 등 과학도시의 이미지가 강하다. 하지만 과학도시라고 정의 내리기에는 아직 부족한 면이 있다는 지적이 나왔다.

고 연구원은 "대전은 과학도시가 될 수 있는 충분한 인프라를 지니고 있지만 과학기술이 새로운 산업을 만들어 내거나 시민의 삶의 질을 높이는 등의 새로운 미래비전을 만들어 내지 못하고 있다"며 아쉬움을 토로했다.

민 전 의원 역시 "정부 주도의 출연연이 만들어진 만큼 대전시와의 연계가 부족하다"며 좀 더 적극적인 대전시의 역할을 주문했다.

'4차 산업혁명 특별시'는 그동안의 과학도시 보다 훨씬 포괄적이고 진전된 명칭이다. 민선 7기 허태정 시장의 1호 공약이자 문재인 대통령의 대선 공약이기도 하다. 때문에 대덕특구 리노베이션 등 관련 정책들도 마련돼 있는 상태다.

하지만 '4차 산업혁명 특별시'라는 구호는 아직은 시민들에게는 어렵고 멀게만 느껴진다. 참석자들은 아직 초기 단계인만큼 '어떻게 추진해 갈 것인가'에 대한 시민적 합의가 이뤄져야 한다고 입 모아 이야기했다.

고 연구원은 "혁명이라는 명칭을 붙인 중요한 기준이 있을 것이다. 30년, 50년 후에는 기술혁신을 기반으로 전혀 다른 도시로 발전할 것이라는 시민과의 협의가 있어야 한다. 시민들이 더 적극적으로 의견을 내고 참여해야 한다"며 시스템의 변화를 강조했다.

4차 산업혁명과 지역사회의 연계방안에 대한 의견도 나왔다. 민 전 의원은 "교육, 제도 등 사회 전반에 대한 의식의 전환이 필요하다. 캐나다 한 대학의 경우 학생들이 기업과 함께 연구하고 기술도 만든다. 2015년부터 카이스트에서도 주변의 벤처기업들과 연계해 시행하고 있다"며 "큰 부분에서의 방향 정립과 함께 다른 한쪽에서는 이를 위한 준비가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서혜영 기자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
인기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