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밴드
  • 트위터
  • 페이스북
  • 검색
  • 전체메뉴

실시간뉴스

닫기

[신천식의 이슈토론] “장애인 고용 통해 스스로 자립할 수 있는 기회 제공해야”(영상포함)

취업 교육. 이동권 등 ‘현실적 제약’ 많아
장애인-비장애인 수평적 관계 유지 강조

입력 2018-10-31 15:58   수정 2018-11-01 13:27

핵노 22
31일 오전 중도일보 스튜디오에서 열린 신천식의 이슈토론에서는 '장애인과 행복한 도시 대전'을 주제로 참석자들이 이야기를 나눴다. 맨 왼쪽부터 권용명 밀알복지관 관장, 신천식 박사, 이미자 대전시 장애인 복지과장, 구자홍 빈노클래식 대표.

사람이라면 누구라도 차별받지 않고 인간으로서의 당연한 권리를 인정받아야 한다. 장애가 있다고 차별 받아서는 안 된다. 환경적 변화로 인해 등록 장애인 중 90%는 사고나 질병으로 인한 후천적 장애로 나타났다. 그렇다면 우리가 함께 더불어 살아가기 위해서는 어떤 노력들이 병행돼야 할까.


31일 오전 중도일보 스튜디오에서 진행된 신천식의 이슈토론에서는 '장애인과 함께 행복한 도시 대전'을 주제로 권용명 밀알 복지관 관장, 구자홍 빈노 클래식 대표, 이미자 대전시 장애인 복지과장이 참여해 장애인 복지와 고용에 관한 이야기를 나눴다.

먼저 구 대표는 "장애인과 비장애인이 어떻게 하면 수평적 관계를 유지할 수 있는지에 대해 국가가 제시하고 사회와 구성원들이 노력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장애인 복지와 관련해서 고용정책이 가장 중요하다는 의견에는 모든 토론자가 공감했다.

 

 

장애인을 보호와 수혜의 대상으로만 바라볼 게 아니라 자립할 수 있도록 도와줘 장기적으로 삶을 꾸려나갈 수 있게 해줘야 한다는 것이다.

권 관장은 "기존 복지관에서만 취업교육을 하던 방식에서 벗어나 취업처를 먼저 발견하고 현장에서 직무훈련을 시켜 취업하는 방식으로 변화하고 있다"고 밝혔다.

대전시는 시청 로비에 장애인을 고용한 건강카페를 운영하며 장애인 고용의 성공사례로 평가받고 있다. 현재 대전에 11곳의 카페가 운영되고 있으며 장애인 개발원에서 이를 주요사업으로 채택해 전국 관공서에도 운영하고 있다.

하지만 장애인 고용에는 교육이나 이동권 등 여러 가지 전제조건이 따른다.

 

이에 대해 구 대표는 "장애인의 고용과 관련해서는 현실적 상황에 대한 파악이 필요하다"며 "건강카페 등은 좋은 사례이지만 중증장애인의 경우는 근무가 어렵다. 장애인이 편하게 오고 갈수 있고 교육 받을 수 있는 시스템을 고민해야 할 시점"이라고 말했다.

이 과장은 "대전시에서 직업재활 시설을 운영하고 있으나 장애인 시설에서 일반 사업장으로 옮겨야 하는데 그 과정까지가 아직 미흡하다"며 아쉬움을 밝혔다.

장애인들의 이동권과 관련해서는 시외버스 문제도 불편함으로 거론됐다. 권 관장은 "흴체어 장애인들이 가장 불편해하고 투쟁하는 부분"이라며 "관심을 가져야 할 문제"라고 강조했다.

서혜영 기자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
인기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