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밴드
  • 트위터
  • 페이스북
  • 검색
  • 전체메뉴

실시간뉴스

닫기

[신천식의 이슈토론] "주민과의 대화와 소통… 지방자치 성공열쇠"

과거 소통보다는 홍보… 일방적인 정보 전달 그쳐
주민 기대와 요구 제대로 파악해 행정 반영해야

입력 2018-11-07 15:49   수정 2018-11-07 15:49

신천식 22
신천식의 이슈토론이 "주민소통으로 이루는 자치와 분권" 이라는 주제로 7일 오전 10시 본사 스튜디오에서 진행됐다. 왼쪽부터 황인호 동구청장, 신천식 박사, 김영호 시민미디어 마당 이사장, 우희창 대전충남 민주언론 시민연합 대표
우리는 '소통'이 중요하다고 말한다. 이는 지방자치 행정에서도 마찬가지다. 제대로된 자치와 분권이 실현되기 위해선 해당 지역 주민들과의 진실한 대화와 소통이 우선적으로 필요하다.

7일 오전 중도일보 스튜디오에서 열린 신천식의 이슈토론에서는 '주민소통으로 이루는 자치와 분권'이라는 주제로 신천식 박사, 황인호 대전 동구청장, 김영호 시민미디어마당 이사장, 우희창 대전충남민주언론시민연합 대표가 참여해 대화와 소통과 관련해 토론을 벌였다.

우대표는 "소통은 정보의 전달과정"이라며 "주민들 간의 갈등 해결은 물론 주민의 지지를 얻어 문제를 해결해 나갈 수 있는 기반"이라고 중요성을 강조했다.

김 이사장은 "흔히 관에서 이야기 하는 소통은 일종의 홍보나 공보에 가깝다. 주민들의 이해를 구하지 않고 정보를 알린 것에 불과하다"며 동구에서 문제가 되고있는 '가양지구대 설치 논란'을 예로 들었다. 가양지구대는 아파트 단지 내 설치를 두고 주민과 지자체, 경찰이 마찰을 빚어왔다.

소통의 방법 중 하나인 '공론화'를 두고는 기대와 우려가 엇갈렸다. 공론화를 잘 운영하면 좋은 결과가 있지만 일부는 논란이 되는 사안과 관련해 공론화위원회를 구성해 면피하려는 속셈도 있다는 것이다.

우 대표는 "소통의 가장 큰 방해요인이 불신이다. 방식 등 여러 가지를 두고 서로 믿지못해 공론화가 제대로 운용이 안된다"고 꼬집었다.

주민과 행정기관과의 바람직한 소통 방법과 관련해서는 동구의 사례들이 거론됐다.

황 청장은 "주민들이 만든 좋은 시책 중 '행복나눔냉장고', 독거노인을 위한 무료 빨래방 등을 주민들이 앞장서서 운영해 호응을 얻고있다"며 "소통 공간을 요식행위로 갖추기 보다는 '천사의 손길'이라는 큰 프로젝트 아래 시행하고 있다"고 밝혔다.

최근 시민미디어마당이 실시한 충청권 자치단체장 평가에 대해서 김 이사장은 "그동안 여론조사는 선거 때 누가 당선될지에 대해서만 했다. 민선 7기가 취임한지 넉달 됐는데 계속 잘하려면 주민여론과 평가가 어떤지도 잘 들어야 하지 않겠는가"라고 의의를 밝혔다.

이날 참석자들은 한 목소리로 주민과의 소통을 강조했다. 주민들의 기대와 요구를 제대로 파악해 행정에 반영해야 한다는 것이다.

이에 황 청장은 "주민들을 위해 더욱 문턱을 낮추겠다. 언제든지 찾아와 달라"고 소통을 위한 의지를 피력했다.

서혜영 기자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
인기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