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밴드
  • 트위터
  • 페이스북
  • 검색
  • 전체메뉴

실시간뉴스

닫기

육동일, 與 돈선거의혹 "박범계 의원이 해명해야" '돌직구'

한국당 대전시당위원장 정례회견 "선거지휘 했고 구속자도 박 의원 사람"
충청판 여야정협의체 "시도해볼 필요 있다" 긍정반응 허태정號 "정책 초보수준" 비판

입력 2018-11-08 14:09   수정 2018-11-08 17:51

AKR20171219142500063_01_i_20171219163252914
육동일 자유한국당 대전시당위원장은 8일 더불어민주당발(發) '돈선거 의혹'과 관련해 "박범계 의원이 나서서 해명해야 한다"고 돌직구를 날렸다.

육 위원장은 이날 대전 중구 시당사에서 열린 정례기자회견에서 "박 의원이 책임을 지고 선거를 했고 공천에서 영향력을 행사한 것으로 알고 있다"며 이같이 밝혔다. 육 위원장은 또 "실제 구속된 사람들도 박 의원 사람들이다"고 보탰다.

육 위원장은 지난 6·13지방선거에서 박 의원이 대전시당위원장으로서 대전에서의 선거를 진두지휘한 점과 구속된 전 A의원이 과거 박 의원 국회의원 지역구(서을) 안에서 시의원(서구6) '배지'를 단 점과 선거브로커인 B씨 역시 박 의원의 비서관을 지냈다는 점에서 어떤 식으로든 그가 책임을 져야 한다는 주장으로 풀이된다. 또 이번 의혹을 처음 폭로한 김소연 의원 역시 박 의원이 6.13지방선거를 앞두고 영입한 '박범계 키즈'다.

육 위원장은 그러면서 "법률적, 도의적 책임을 피하기 어려운 총괄적인 공식적 책임이 있는 박범계 전 시당위원장이 해명하고 책임감 있는 모습을 보여줘야 한다"고 입장표명을 재촉구했다.

여당에 대해서도 발톱을 세웠다. 육 위원장은 "(민주)당내 처벌은 솜방방이도 아니고 처벌이 없어 대단히 실망스럽다"며 "지난 선거에서 시민들이 전폭적인 지지를 했으니 책임질 것은 책임지고 사과해야 한다"고 공세수위를 높였다. 이어 "남 탓만 할 때는 아니다"며 "여야를 떠나 대전 정치발전과 정당공천제가 뿌리를 내리려면 (금품선거 의혹이) 우리당도 있다면 밝히고 책임져야 하는 시점에 와 있다"고 밝혔다.

중도일보가 제기한 '충청판 여야정협의체' 구성 필요성에 대해선 긍정적인 입장을 보였다. 육 위원장은 "(과거)지역에서도 한 바 있었고 좋은 성과도 있었지만 기대한 만큼의 결과를 못 냈다는 평가도 받았다"며 "그만큼 실질적으로 현실화하기 어렵운 것이 사실이지만 그렇다고 외면하고 시도를 못하면 안 된다"고 전향적인 입장을 피력했다. 또 " (여야정협의체 구성을)시도해 볼 필요가 있다. 위기이기 때문에 모든 역량을 발전시켜 나가야 한다"며 "협치 제안이 온다면 받아들이고 대전시 발전 경제 극복에 노력을 하겠다"고 강조했다.

허태정 대전시정에 대해선 쓴소리를 이어갔다. 육 위원장은 "여러 정책들이 재원조달, 주민참여 등 종합적으로 연계가 돼야 하지만, (대전시가 추진하는 정책들이) 체계적으로 이뤄지지 않고 있다"며 "월평공원, 트램 등 정책들이 성공조건이 결여된 정책 초보수준이다"고 비판했다. 이어 "도시 정체성확립과 재도약을 위한 미래비전, 목표, 전략의 재정립과 연계가 필요하다"며 민주당 시당과 선의의 정책경쟁을 제안했다.
강제일·조훈희 기자 kangjeil@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
인기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