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밴드
  • 트위터
  • 페이스북
  • 검색
  • 전체메뉴

실시간뉴스

닫기

[행감초점] 대전시의회 행자위, 재해 재난 '대처미흡' 방사성폐기물 관리 철저촉구

폭염, 폭우 등 대전서 발생가능 한 재난재해 미리 대처해야
소관 위원회 운영 미흡, 시민안전실 역할론도 등장

입력 2018-11-08 15:31   수정 2018-11-08 17:15
신문게재 2018-11-09 3면

행자위
(왼쪽부터) 박혜련 행정자치위원장, 남진근·민태권·조성칠·홍종원 의원.
8일 대전시의회 2층 행정자치위원회 회의실에서 열린 시민안전실에 대한 행정사무감사에선 행정당국의 자연재해 및 재난에 대한 미흡한 대처에 대한 지적이 봇물을 이뤘다. 또 대전지역에 도사리고 있는 방사성 폐기물 위험성에 대해 경고하면서 이에 대한 철저한 관리를 당부했다.

민태권 의원(유성1)은 "지난 8월 말 대전시에 시간당 140㎜가 넘게 폭우가 쏟아졌을 때 대전시의 대처가 매우 미흡했다"며 "대전이 다른 지역에 비해 자연재해가 적어 재난대응 능력이 상대적으로 뒤쳐졌다"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민 의원은 "대전도 언제든지 재난재해가 일어날 수 있다"며 "향후 발생할 수 있는 재난재해에 선제적으로 대응하는 모습을 보여야 한다"고 강조했다.

남진근 의원(동구1)은 "이번 폭염에 대전지역 무더위 쉼터로 지정된 금융기관이 단 두 곳밖에 없었다. 금융기관과의 협력과 MOU를 통해 무더위 쉼터를 확대해야 한다"며 "미리 준비해서 시민들을 위한 대처에 나서야 한다"고 당부했다.

홍종원 의원(중구2)은 "대전시의 방사능 비상계획 구역이 800m에서 1.5㎞까지 확대됐지만 안전적인 면에서 매우 현실성이 떨어진다"며 "원자력 업무가 국가사무지만 대전시 차원에서 대전 시민을 원자력 안전으로부터 보호하기 위해 적극적인 대응을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조성칠 의원(중구1) 위원회 미개최 사유에 대해 질타했다. 그는 "시민안전실 소관 위원회 중 운영 예산을 증액해놓고 올해 한번도 개최하지 않은 위원회가 있다"며 "제 역할을 하지 못하는 위원회와 유사기능을 수행하는 위원회는 통·폐합하고, 개별 위원회 조례상 회의를 개최하도록 돼 있는 위원회는 반드시 회의를 개최해야 한다"고 꼬집었다.

역할론에 대한 의견도 나왔다. 박혜련 행정자치위원장(서구1)은 "우리지역에 원자력 관련시설의 방사성폐기물이 있는 데다 재난재해 사고도 위험성도 높아지는 만큼 시민안전실의 역할이 중요하다"며 "각종사고로부터 시민의 생명과 재산을 지켜 시민이 안심하고 살 수 있는 환경을 만드는데 최선의 노력을 다해주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조훈희 기자 chh7955@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
인기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