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밴드
  • 트위터
  • 페이스북
  • 검색
  • 전체메뉴

실시간뉴스

닫기

유성구 공무원, 동료 성추행…위윈회 열린다

동료 공무원 성추행 혐의 경찰 수사 중
사건 발생 2달 만에 개최, 늑장대응 비난

입력 2018-11-08 16:34   수정 2018-11-08 16:47
신문게재 2018-11-09 5면

AKR20181106179300052_01_i
동료 공무원을 성추행한 혐의로 경찰이 수사에 나선 가운데 소속 기관인 대전 유성구의 미온적 조치가 논란이 되고 있다. 사건 발생 두 달 만에 성희롱고충심의위원회 개최를 논의하고 있다.

8일 대전 유성구에 따르면 남성 동료 A씨로부터 성추행을 당했다고 주장하는 여성 B씨가 지난 9월 7일 경찰에 사건을 신고했다. 경찰을 통해 사건을 알게 된 구는 14일 같은 부서에서 근무하던 A씨를 타 부서로 이동 조치했다.

성추행 등 사건은 가해자와 피해자를 분리하는 것이 중요한데 부서 이동 후에도 A씨는 B씨에게 선처를 요구하는 등 2차 피해를 가했다. 또 한 유성구의원이 B씨를 불러 합의를 종용하면서 피해자가 노출되는 사태에 이르렀다.

이런 와중에도 구는 경찰 수사 결과만 기다리며 성희롱·성폭력 고충심의위원회 개최를 미루다 뒤늦게 개최를 검토 중이다. 초반 위원회 개최를 검토하지 않다가 논란이 일자 부랴부랴 위원회 개최를 위한 절차에 나섰다. 위원회는 부구청장을 위원장으로 두고 내부 공무원 5명과 외부 전문가 1명으로 구성돼 있는데 구는 현재 위원들의 일정을 조율하는 단계다.

유성구 관계자는 "사법기관에서 조사 중인 사안이라 초반엔 위원회 개최 필요성을 인지하지 못했다"며 "피해자 보호 조치와 재발 방지 등 사항에 대해 논의하기 위해 위원회 개최 필요성이 있다고 판단했고, 2차 가해가 가해진 상태서 추가적으로 보완해서 신고인과 피신고인 보호조치에 필요 사안이 있는지 논의할 것"이라고 말했다.

구는 추후 사법기관의 판단에 따라 내부 인사 조치를 할 방침이다. 임효인 기자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
인기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