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밴드
  • 트위터
  • 페이스북
  • 검색
  • 전체메뉴

실시간뉴스

닫기

[신천식의 이슈토론] "위기의 보수, 새 비전·인재육성으로 다시 태어나야"

지방선거 사실상 참패… ‘국민 공감대’형성 숙제로
따뜻한 보수 강조... “달라져야 살아 남을 수 있다”

입력 2018-11-14 16:07   수정 2018-11-14 16:12

이슈이슈
14일 오전 중도일보 스튜디오에서 열린 '신천식의 이슈토론'에서는 육동일 자유한국당 대전시당 위원장, 강영환 대전대 산학협력단 대외협력 본부장이 자리해 '보수의 길을 묻는다'는 주제로 이야기를 나눴다.
지난 6.13 지방선거에서 보수는 사실상 '참패'의 성적표를 받았다. 보수 진영 내부에서도 지금의 상황을 반전시키기 위해 다양한 시도를 하고 있지만 국민들의 시선은 여전히 싸늘하다.

하지만 한쪽 진영으로만 '기울어진 운동장'은 다양성의 조화가 보장되기 어렵다. 보수가 다시 국민들의 지지를 얻으며 진보와 균형을 이루기 위해서는 어떠한 변화들이 필요할까.

14일 오전 중도일보 스튜디오에서 열린 '신천식의 이슈토론'에서는 육동일 자유한국당 대전시당 위원장, 강영환 대전대 산학협력단 대외협력본부장이 자리해 '보수의 길을 묻는다'는 주제로 이야기를 나눴다.

육 위원장은 현재 보수의 상황에 대해 "종전의 가치와 질서를 벗어난 새로운 비전과 가치를 제시해 국민 공감대를 형성해야 하는 숙제를 안고 있다"며 "이번 선거에서 내걸었던 '보수 대통합, 반문 연대' 등의 프레임도 선거전략 차원 외에 신 비전이 없어 외면 받았다"고 말했다.

이어 강 본부장은 "보수가 '탄핵'이라는 큰 사건을 겪었음에도 개선의 의지가 보이지 않는다"며 "그동안 원칙에 충실하지 않았고 시대착오적인 가치를 지나치게 주장했다. 기득권을 내려놓아야 한다"고 꼬집었다.

보수의 위기 극복을 위해서는 더 치열하고 처절한 자기반성이 필요하다는 의견도 나왔다.

강 본부장은 "생활지향적이고 따뜻한 보수가 돼야한다. 그래야 멀어진 20~30대가 돌아올 것"이라며 "대전 각 시당에도 생활정치 연구소를 만드는 등의 노력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우리나라 정당의 평균 수명은 44개월로 매우 짧다. 민주공화당이 17년으로 최장이다. 때문에 보수와 진보정당 너나할 것 없이 자신의 이념과 가치를 실현해내기 보다는 선거 이기기에만 급급했다.

육 위원장은 이와 관련해 300년의 역사를 가진 영국의 보수당을 예로들며 "보수도 꾸준히 사회변화에 적응해야 한다. 달라져야 살아 남을 수 있다"고 말했다.

보수의 위기 탈출을 위한 해법으로는 토론자 모두 '인재 육성'을 최우선 으로 꼽았다.

강 본부장은 "국민적 기대가 없어도 감동을 만들어 나가야 한다"며 "젊은 층의 수혈 없이는 그 밥에 그 나물이고 감동이 없다"고 말했다.

육 위원장 역시 "단순히 선거를 위한 힘을 키워서만은 안된다. 보수의 이념과 가치에 대한 철저한 토론 없이는 인재가 투자되고 육성되지 않는다"고 강조했다.

서혜영 기자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
인기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