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밴드
  • 트위터
  • 페이스북
  • 검색
  • 전체메뉴

실시간뉴스

닫기

[신천식의이슈토론] 내년 대전 관광의 해… "지속 향유될 수 있는 콘텐츠 만들어야"(영상)

지역 역사·문화 콘텐츠와 결합…'새로운 가치' 강조
관광객 500만명 목표… 시민 참여·관심 이끌어내야

입력 2018-11-22 16:19   수정 2018-11-24 00:39
신문게재 2018-11-23 4면

신천식
신천식의 이슈토론이 21일 오후 중도일보 스튜디오에서 대전방문의 해 성공을 위한 조건 이라는 주제로 진행됐다. 좌측부터 박정우 독일 PK music entertainment 대표, 정해교 대전시 문화체육국장, 신천식 박사, 황희곤 한림대 교수, 하홍국 한국 마이스 협회 사무총장

2019년인 내년은 대전시 지자체 출범 70주년이자 광역시로 승격한 지 30주년이 되는 해다. 이에 대전시는 내년을 '대전 방문의 해'로 정하고 관광객 500만명 달성을 목표로 하고 있다. 
 
21일 오후 중도일보 스튜디오에서 열린 '신천식의 이슈토론'에서는 '대전 방문의 해! 성공을 위하여'라는 주제로 황희곤 한림대 교수, 하홍국 한국 마이스 협회 사무총장, 박정우 독일 PK music entertainment 대표, 정해교 대전시 문화체육국장이 참석해 다양한 의견을 나눴다.



참석자들은 관광의 해 기간에만 일회성으로 끝나는 것이 아닌 지속적으로 향유될 수 있는 콘텐츠를 개발해야 한다는데 목소리를 같이했다.

정 국장은 "도시의 미래를 봤을 때 문화예술관광이 도시 성장을 견인한다고 본다"며 "내년을 대전 관광의 틀을 마련하는 첫 번째 디딤돌로 보고 있다. 시민들이 관광에 대한 새로운 관심을 가질 수 있는 해로 만들겠다"고 밝혔다.

박 대표는 독일의 사례를 예로 들며 "시설물이 들어왔다가 끝나고 사라지는 것이 아닌 지역의 문화·역사적 콘텐츠와 결합시켜 도시 재생과 문화재생이 함께 상생할 수 있는 방안으로 진행돼야 한다"고 제안했다.

그동안 대전은 관광에 대한 투자가 소홀했던 것이 사실이다. 지난해 대전을 찾은 관광객은 350만명으로 광역시 중 꼴찌 수준이었으며 예산도 70억원에 불과했다.

하 사무총장은 이러한 부분을 지적하며 대전시의 예산과 인력에 대한 적극적인 투자를 강조했다. 또 "대전이 가지고 있는 과학 등의 장점을 어떻게 부각시키며 그 위에 새로운 가치를 더할 것인지 고민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대전하면 최우선으로 떠오르는 이미지는 아무래도 과학이다. 황교수는 '과학과 예술이 뒷받침하는 관광 개발'을 강조하며 막연하게 과학이 아닌 구체적 이야기를 담아야 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의미있는 음식, 의미있는 즐길거리 등 '대전은 역시 다르구나'라는 생각이 들게끔 해야 한다"고 말했다.

정 국장은 "과학과 예술의 결합인 '아티언스'등을 어떻게 상품화하고 상업화 할 것인가 고민하고 있다"며 "시민참여 부분 관련 아이디어를 구상하고 있다. 많이 도와달라"고 시민들의 참여를 당부했다.

서혜영 기자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
인기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