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밴드
  • 트위터
  • 페이스북
  • 검색
  • 전체메뉴

실시간뉴스

닫기
  • 본문 왼족버튼
  • 센터
  • 본문 오른쪽버튼

[우리말OX] 수능을 마친 아들과 딸들에게

[김용복의 우리말 우리글] 제 394강: 이런 말 어떻게 생각하세요?

입력 2018-11-23 00:00   수정 2018-11-23 00:00

♣ 며칠 전 수능시험이 끝났습니다. 수능을 마친 학생들에게 선생님들의 이런 말씀 한 마디가 크게 힘이 되었다고 합니다. 그래서 본보에 게재됐던 최민호 교수(전 국무총리 비서실장)께서 당신의 따님에게 한 말씀과 학생들에게 힘이 됐던 선생님들의 말씀을 옮겨보려 합니다.

"얘야 너 기억나니? 그날도 학원을 마치고 밤 12시 가까이 파김치가 되어 돌아온 너에게 이 아버지가, "얼마나 힘드니? 세상이 너희들에게 너무 가혹하구나." 라고 했더니 네가 했던 말. "아니에요, 아빠, 고3은 우리 시대의 성인의식인걸요" 했던 말 말이다. 그래, 그때 네 말은 참 대견스러웠다. 어른이 된다는 것이, 그것도 훌륭한 성인이 된다는 것이 어디 그리 수월한 일이겠니? 요즘도 너희들 사이에서 데미안을 얘기하면서 알을 깨고 나오는 아픔 없이 성숙은 없다고 하는 지들 모르겠다."-최민호 교수



다음으로 학생들에게 힘이 됐던 선생님들의 말씀입니다.

▶000 넌 집념이 강해서 무슨 일이든 꼭 이뤄 낼 거야.

▶선생님은 널 믿는다.

▶많이 야위었네.

▶힘들면 찾아와라. 내가 함께 할게

▶너는 참 이래서 맘에 든다.

▶000 넌 창의성이 강해서 알파고도 널 이기지 못할 걸.

▶난 너처럼 열심히 하는 학생을 못 봤다.

▶많이 힘들지? 그래도 이겨내는 걸 보니 참 대견스럽구나.

▶우리 00이가 장남이라서 든든하다.(부모님께서 장남에게)

▶00이 네 결혼 때 주례를 내가 꼭 하고 싶다. 얼마나 자랑스러울까? 기대해도 되겠지?



반면에 이런 말을 듣고 자란 학생들은 어떤 마음들을 갖게 될까요?

▶아무짝에도 쓸모없는 놈 같으니……

▶쟤는 안 그러는데 너는 왜 그러니.

▶내 교직 생활 OO년만에 너 같은 놈은 처음이다.

▶누구 피를 닮아서 그 모양이냐?

▶너희 부모는 뭐 하는 사람들이냐?

▶낼 엄마 학교에 오시라고 해.(학생들이 사소한 잘못에 대하여)

▶야, 이 돌대가리야.



30여 년간 고등학교에서 교편을 잡았던 남상선 선생님은 "00이 네 결혼 때 주례를 내가 꼭 하고 싶다. 얼마나 자랑스러울까? 기대해도 되겠지?"라는 말을 했던 관계로 제자 주례는 물론 그 자녀 셋도 주례를 하는 보람을 갖게 되었다고 자랑입니다.

김용복 한말글 사랑 한밭모임 회원

김용복프로필최종
♣이 시 감상해 보실까요?

선 생 님

이경옥/수필가. 미술심리상담사

많이 춥고 바람도 불어요

목도리 꼬옥 하세요/ 장갑도 챙기시구요



황소바람으로 몸도 마음도

배추 속 애벌레처럼 움츠리지 마세요



일기예보를 전해 드리니

따뜻하게 입으세요

2018, 11월 15일

(35년 전 제자)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