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밴드
  • 트위터
  • 페이스북
  • 검색
  • 전체메뉴

실시간뉴스

닫기

내년 문체국으로 넘어가는 영상 분야… 지역 영화 지원 목소리 커

입력 2018-11-26 16:00   수정 2018-11-26 17:59
신문게재 2018-11-27 6면

GettyImages-960160720
사진=게티이미지.
영화·영상 업무가 내년에 문화체육관광국으로 넘어가면서 영화계에서는 지역 영화 제작 및 영화제 예산 증액이 필요하다는 목소리가 크다. 영상 관련 산업 육성에 치중했던 기존 정책 방향에서 선회해 지역 영화를 본격적으로 지원해야 한다는 것이다.

대전시 4차산업혁명운영과가 시의회에 제출한 내년 영화·영상 관련 예산안(순수사업비 기준)을 살펴보면 지역 영화·영상 제작 지원 예산은 전체 14억 5000만원 중 2억 6000만원에 그치고 있다. 여전히 50%가 넘는 예산이 특수촬영시설 운영 및 활성화, 영화드라마 촬영 제작 지원 등 영상 산업 분야에 배정된 실정이다.

올해보다 6000만원 증액된 지역 영화·영상 제작 지원 예산은 단편 영화 지원 재개와 대전독립영화제 지원에 쓰인다. 하지만 단편영화제 개최 적정 예산이 4~5억원 수준인 점을 감안하면 결코 넉넉한 예산규모가 아니라는 의견이 지역 영화계로부터 나온다.

민병훈 대전독립영화협회 사무국장은 "대전단편영화제만 해도 지원 예산이 2016년 4500만원에서 지난해 3000만원, 올해 2000만원으로 급감해왔다"며 "영화 소관 업무가 문체국으로 넘어가는 만큼 이제는 지역 영화 제작 및 영화제 예산이 대폭 증가했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영화인들은 기존의 영상산업 지원에 치중한 정책이 지역 영화 발전에 크게 도움이 되지 않는다는 의견이다. 영상기술을 다루는 기업에 도움이 될 수는 있겠지만, 서울 소재의 제작사의 영화·드라마 제작을 지원하는 정책은 지역 영화계와 접점이 없다는 것이다. 영화드라마 촬영 제작 지원사업은 예산은 내년에도 4억원에 달한다. 전체 영상 지원 예산의 25% 규모다.

강민구 대전아트시네마 대표는 "영화·드라마 로케이션 촬영 지원은 지역과는 큰 관련이 없다"며 "영화영상 업무가 문체국으로 이관되는 만큼 이제는 산업이 아닌 문화에 방점을 둬야 한다"고 강조했다.

지역 영화계에서 문화·예술에 강조점이 필요하다는 여론이 강하지만 당장 내년 예산안에 반영되기는 어려울 것으로 보인다. 영화·영상 업무가 내년에 이관되더라도 과학경제국 소속인 4차산업운영과에서 내년 예산안을 제출한 터라, 문체국은 큰 변동 없이 예산을 집행해야 하는 형편이다.

정해교 문체국장은 "일단 본 예산이 넘어오는 대로 따라야 하겠지만 지역 영화 제작을 지원한다는 문체국 방향에 내년 추경도 생각할 수 있다"고 말했다.
한윤창 기자 storm0238@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
인기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