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밴드
  • 트위터
  • 페이스북
  • 검색
  • 전체메뉴

실시간뉴스

닫기
  • 본문 왼족버튼
  • 센터
  • 본문 오른쪽버튼

[우리말OX] 고깃배와 고기배?… 아리송한 '사잇소리' 알아보기

[김용복의 우리말 우리글] 제 395강 틀리기 쉬운 우리말

입력 2018-11-30 00:00   수정 2018-11-30 00:00

♣일상생활에서, 또는 글을 쓰면서 우리는 헛갈리(헷갈리)는 우리말 때문에 고심하신 적이 있으시지요? 그래서 '한말글 사랑 한밭 모임'에서는 중부권 최고 언론인 '중도일보'와 손잡고 우리말 지키기와 바른말 보급에 힘쓰고 있습니다. 많은 도움이 되었으면 합니다.

1, '나뭇집'과 '나무집' 은 어떻게 다른가?

나뭇집-'나무찝'으로 발음됩니다. 나무를 파는 집을 말합니다.

나무집- '나무집'으로 발음됩니다. 나무로 된 집을 말합니다.

☞이유-사잇소리 현상이기 때문입니다. 사잇소리 현상이란 두 개의 형태소 또는 단어가 어울려 합성 명사를 이룰 때 그 사이에 덧생기는 소리를 말하는데 발음되는 소리도 달라지고 뜻도 달라지게 됩니다. 더 보실까요?

2, '고깃배'와 '고기배'에 대하여

고깃배-'고기빼'로 발음됩니다. 물고기를 잡는 배를 말하지요.

고기배-'고기배'로 발음됩니다. 물고기의 배를 뜻하지요.

3, '김+밥, 인사+말, 고무+줄, 빨래+줄'에서도 어떤 단어에서 사잇소리 현상이 일어나는지 알아볼까요?

김+밥=김밥, 인사+말=인사말, 고무+줄=고무줄로 읽어야 되고, 빨래+줄은 빨래쭐로 읽어야 됩니다.

☞이유- 빨래+줄은 빨랫줄로 사잇소리 현상이 일어나기 때문입니다.

4, 다음 엄마와 딸의 대화에서 누가 바르게 말하였는지 알아보실까요?

딸: 엄마, (닥) 먹고 싶어요.

엄마: 우리 딸이 오늘은 왜 갑자기 (닥)이 먹고 싶을까?

☞설명- 딸이 바르게 말했습니다. '닭'이 단독으로 발음되거나 뒤에 자음이 오는 경우에는 '닥'으로 발음되는 것이 표준 발음이고, '닭' 다음에 모음이 오는 경우에는 겹받침 중 'ㄱ'이 뒤의 초성으로 발음되기 때문입니다. 따라서 엄마는 '우리 딸이 오늘은 왜 갑자기 (달기) 먹고 싶을까?'로 발음해야 맞습니다.

김용복 한말글 사랑 한밭모임 회원

김용복프로필최종
♣이 시 감상해 보실까요?



당신(當身)

송무영/ 시인



세월은 "여보,당신"이라

선뜻 부르지 못하고

저만치 지난 뒤에야

당신의 마음을 알게 했지요,



어쩌면 우리네 法이었으니,

날 알아주고 믿어준 사람

매무새가 좀 어설퍼도

사람 行世하라

감싸준 당신,



이제야

입을 열고 말로 합니다

"여보, 당신 고맙습니다!"

-문학사랑 협의회 회원-



※추신:(知我者當身)

여기서 당신은 우선 아내이고, 남편, 친구, 조국의 의미를 포함합니다.

그리고 "선뜻"은 가볍게 부담없이 빠르게 시원하게 情感있게 대함이라, 토를 달아 봅니다.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