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밴드
  • 트위터
  • 페이스북
  • 검색
  • 전체메뉴

실시간뉴스

닫기

단양군, ‘30318’ 숫자의 사연… 여성공무원의 7남매 육아일기 ‘큰 울림’

'워킹맘' 새내기 여성공무원 김미라 씨의 7남매 육아일기
7남매 가족, 단양군 인구늘리기 한몫…현실적인 지원정책 뒷받침

입력 2018-12-03 10:56   수정 2018-12-03 10:56

KakaoTalk_20181203_104152693
왼쪽부터 첫째 이채은(20), 셋째 이채린(16), 다섯째 이두한(12), 엄마 김미라(45), 이규린(4), 아빠 이상길(49), 이서린(9), 이아린(14). 이채영(18)
'30318'

변형준 단양군청 자치행정과장 자리 뒤편 벽면에 걸린 붉은색 숫자다.

군 자치행정과에 들어서면 이 숫자가 가장 먼저 눈에 들어온다. 이 숫자의 정체는 다름 아닌 '단양군 인구 현황판'이다. 군 입장에서 볼 때 이 숫자는 절박함 그 자체다.

현재 군 인구는 '3만 318명'. 여기에서 319명만 군을 떠난다면 '3만 인구'는 사실상 붕괴된다.

그러나 단양군의 인구늘리기 정책은 희망적이다.

'7남매'를 사랑으로 키워 온 단양군청 새내기 여성 공무원의 일상은 단양군 인구 늘리기 정책에 울림을 주고 있다. 여성 공무원의 '7남매' 육아일기를 들여다봤다.///편집자 주



◆단양군청 김미라 여성공무원, 7남매 둔 '워킹 맘'

"우리 집 차량이 9인승인데요. 가족이 모두 차량에 타면 한자리도 안 남습니다. 비록 15년 된 오래된 9인승 차량이지만 이 차량을 타고 여행갈 때면 관광버스처럼 즐겁습니다."

김미라(45·여·단양군 읍사무소·9급) 새내기 공무원은 다자녀를 둔 '워킹 맘'이다. 다자녀를 키우다보니, 공직생활은 동료들보다 15년가량 늦었다. 동료들과 함께 공직생활을 시작했다면 6급 '팀장급'이다.

그는 현재 낮엔 군 읍사무소 민원실에서 주민들과 함께, 밤엔 가정에서 일곱 자녀와 함께한다.

그의 가장 큰 행복은 무엇일까. 승진, 권력, 돈도 아니다. 한 공간에서 가족과 함께하는 게 그에겐 가장 큰 행복이다. 그래서 9인승 차량에서의 여행은 이들 가족에게 큰 행복을 준다.

김 씨는 현재 남편 이상길(49·회사원)씨 사이에서 7남매를 뒀다. 첫째 이채은(20) 양과 둘째 이채영(18), 셋째 이채린(16), 넷째 이아린(14), 다섯째 이두한(12), 여섯째 이서린(9), 막내인 일곱째 이규린(4) 양까지.

이두한 군은 1남 6녀 중 다섯 쨌다. 위로 4명의 누나가 있고, 아래로 2명의 여동생이 있다.

보통 다자녀 가구일 경우 딸을 낳은 뒤 아들을 바라지만 이들 부부는 사랑으로 자녀를 낳았다.

KakaoTalk_20181203_104153265
워킹맘 김미라 씨의 근무모습.
◆'7남매' 둔 여성공무원 가족의 조금 '특별한 일상'

이렇게 9명으로 구성된 새내기 여성공무원 가족은 아침식사부터 잠자리에 들기까지 바쁜 하루를 보낸다. 그래서 다자녀 가족의 일상은 조금 특별하다.

식판 배식과 정해진 음식은 군대를 연상케 한다. 세탁기는 하루 3~4번가량 돌린다. 세탁기를 수시로 돌려도 옷 등의 빨래 감은 산더미처럼 쌓여있다. 건조대 다섯 개는 늘 풀가동이다.

그는 "가족 빨래는 혼자 처리할 수 없다"며 "빨래를 거실에 모두 펼쳐놓고, 각자 자기 옷을 챙겨가는 수준"이라고 말했다.

가족이 많다보니 매주 한번씩 '가족의 밤' 행사가 개최된다. 가족의 밤 행사는 한주간의 반성과 다음주 계획 등 매우 진진하게 진행된다.

영화 '나홀로 집에'는 이들 가족에게 특별하다. 주인공 케빈이 영화 속에서 가족과 떨어진 상활을 유쾌하게 연기했다. 이 가족도 영화 속 주인공 케빈 가족과 비슷한 상황을 경험했다.

김 씨는 "한번은 모든 가족이 다 모였는데, 한 아이가 없는 거에요. 아이를 찾는 과정이 영화 '나홀로 집'과 비슷해서 우리는 이 영화를 자주 본다"고 말했다.

아빠는 7명 아이들의 식사와 빨래 등 육체적인 일들을, 엄마는 아이들의 공부 등 정신적인 면을 책임진다. 6명의 동생들의 일거수일투족을 챙기는 것은 첫째 이채은 양의 몫이다.

특히 7명의 자매들은 일주일 동안 각자의 책임을 맡는다. 이를 테면 월요일은 첫째가, 화요일은 둘째가, 일요일은 막내가 하루 주요 일과를 책임지는 식이다.



◆김미라 씨 가족, 인구늘리기 한몫…현실적인 지원정책 뒷받침

이처럼 이들 가족은 단양군 인구늘리기에 한 몫을 차지하고 있다.

김 씨는 공직에 들어 온지 1년 1개월 된 새내기다. 2017년 11월 1일 공직에 들어온 그는 수년간 공부 끝에 수백대 1의 경쟁력을 뚫고 합격했다.

그는 "단양지역의 산과 들이 너무 아름다워서 단양에 정착하기로 맘을 먹었다"며 "그래서 단양지역으로 공무원 시험을 치렀고 결국 합격했다"고 말했다.

단양지역에서 삶은 만족스러웠다.

삶은 여유는 물론이고 아이들의 교육환경까지 1석 2조라는 게 그의 설명이다. 단양지역 공교육은 작은 군이지만 강했다. 질 높은 공교육 서비스는 대도시 못지않다. 이 때문일까. 7남매의 학교 성적은 최상위 권이다. 김 씨는 "아이들 대부분은 공교육에 의존한다. 공교육이 대도시보다 훨씬 견고해서 아이들의 성적도 쑥쑥 성장하는 것 같다"고 말했다.

단양군의 각종 지원은 살림에 큰 보탬이 됐다. 군의 인구늘리기 정책이 현실적이기 때문이다. 따라서 단양군의 인구 늘리기 정책이 희망적이라는 평가다.

군의 다자녀가구 전입장려금 지원부터 셋째 이상 자녀양육비 지원까지 모든 게 만족스럽다는 게 김미라 씨의 설명이다.

정영순 단양군 지역인구정책팀장은 "다자녀 가정에 대한 지원은 현실적이게 구성돼 만족은 못하겠지만 많은 도움일 될 것"이라며 "군 인구가 서서히 늘고 있기 때문에 희망적"이라고 말했다.
제천=손도언 기자 k-55son@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
인기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