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밴드
  • 트위터
  • 페이스북
  • 검색
  • 전체메뉴

실시간뉴스

닫기

대한민국청소년영화제 온라인 상영도 문제 투성이

100% 온라인 상영 명시 안해
인터넷서 홈페이지 검색 불능
일부 출품작 유튜브 상영 차단돼

입력 2018-12-05 14:22   수정 2018-12-05 17:17
신문게재 2018-12-06 5면

Signature_hor2
그간의 여러 논란에 이어 대전정보문화산업진흥원이 2000만원을 들여 지원한 대한민국청소년영화제 온라인 상영에도 문제가 많은 것으로 드러났다. 100% 온라인 상영을 명시하지 않고, 계획서와 달리 인터넷 홈페이지를 활용하지 않았으며, 일부 출품작이 유튜브에서 상영 차단된 점이다.

영화계 전문가들은 대한민국청소년영화제가 공모 과정에서 100% 온라인 상영을 명시하지 않았다는 점을 지적하고 있다. 주최 측인 한국청소년영상예술진흥원이 지난 8월 자체 인터넷 카페에 게시한 공모 공지에는 100% 온라인 상영이라는 내용이 존재하지 않는다. 100% 온라인 상영제는 오프라인 영화제와 엄연히 결이 다른데도 이를 공지하지 않았다는 것이다. 100% 온라인 영상제를 영화제로 인정하지 않는 시각이 강한 까닭에, 영진위도 온라인 상영제를 지원하지 않는 상황이다.

더욱이 대한민국청소년영화제는 그간 오프라인 상영을 한 것으로 밝히고 있던 터라 참가자들이 올해 영화제를 오프라인 방식으로 오인했을 가능성도 다분하다. 국내 최고 권위의 영화전문지 등단 작가인 이지현 영화평론가는 "온라인으로만 영화를 상영한다고 해명하지 않았다면 영화제 참가자들에게는 큰 실망감을 안겼을 것"이라고 말했다.

청소년영화제 홈페이지가 사라진 것도 논란이다. 한국청소년영상예술진흥원은 대전정보문화산업진흥원에 제출한 계획서를 통해 홈페이지를 통해 홍보 및 신청서 접수를 진행하고, 공모 공지를 통해 홈페이지에 출품작이 게시될 수 있다고 밝힌 바 있다. 하지만 계획서에 명시된 주소의 청소년영화제 홈페이지는 검색되지 않고 있다. 한국청소년영상예술진흥원 관계자는 "지난해부터 홈페이지를 관리하지 않아 인터넷에서 검색이 되지 않는다"고 말했다.

한국청소년영상예술진흥원은 온라인 상영에 따른 문제점을 노출하기도 했다. 진흥원에 따르면 저작권 문제로 인해 올해 영화제에서 유튜브에 게시된 몇몇 본선 진출작은 일부 지역에서 차단됐고, 한 작품은 원천 차단되기도 했다. 진흥원은 8월 공모 공지를 통해 참가자가 저작권을 미리 해결해야 한다는 입장을 밝혔지만, 지원 기관에 제출한 계획서에는 온라인 상영 차단을 대비한 검토 내용을 포함하지 않았다.

청소년영화제 지원을 결정한 대전정보문화산업진흥원은 5일 현재 인터넷 홈페이지가 사라진 점과 일부 본선 진출작 유튜브 상영이 차단된 사실을 인지하지 못하고 있다. 대전정보문화산업진흥원 관계자는 "알고 있기로는 진흥원은 영화제 정산에 대해서는 관리·감독하지만 진행에 대해서는 관리·감독 권한이 없다"고 해명했다.
한윤창 기자 storm0238@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
인기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