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밴드
  • 트위터
  • 페이스북
  • 검색
  • 전체메뉴

실시간뉴스

닫기

대전산단 재생사업 내 '지식산업센터'에 지원·근생시설 20% 허용

'산업입지 및 개발에 관한 법률'이 변경... 산업단지 기능 고도화·집적화 기대

입력 2018-12-05 15:40   수정 2018-12-06 07:31
신문게재 2018-12-06 7면

대전산업단지 재생사업 내에 '지식산업센터'를 지으면 지원·근린생활시설을 20% 허용된다.

지원시설이 허용되면서 부족했던 기반시설 등을 확충할 수 있어 산단은 물론 주변 지역의 정주 여건까지 개선될 것으로 보인다.

대전산업단지 재생사업에 대한 '산업입지 및 개발에 관한 법률'이 최근 변경되면서 산업단지 기능의 고도화·집적화가 기대된다.

당초 계획에 지식산업센터와 첨단산업 등 지원시설 20%가 들어갈 수 있다고 명시됐지만, 지구단위계획에는 지원시설 등 해석이 분분해 명확한 근거를 만들기 위해 관련 사항을 변경했다.

이에 따라 산단 내 근무와 주거 등 여건이 개선되고, 친환경 산업단지 조성, 녹지환경 확충을 통한 쾌적한 산업환경 조성 틀이 마련됐다.

재생사업 목적인 전통제조업과 도시 첨단 업종의 조화된 산업기능 강화, 고부가가치 산업 클러스터 구축도 가능해졌다.

더욱이 도시형 첨단업종을 점진적으로 변화할 수 있도록 유도해 토지이용 효율을 증대하고, 부족한 기반시설과 지원시설 확충 등을 통한 산업 인프라 구축에도 속도가 붙을 것으로 보인다.

노후화된 '대전산업단지관리공단' 사무실 이전 가능성도 커졌다.

구만리 복합용지 사업에서 상업시설 등 다양한 업종(지식산업 등)의 입주가 수월해졌기 때문이다.

아직 구체적 이전 계획은 없지만, 향후 재생사업이 완료되면 구체적 논의가 이뤄질 전망이다.

대전산업단지협회에서 공단으로 승격하면서 다양한 지원·교육사업을 진행해야 하는 상황에서 이전이 불가피해 보인다.

시 관계자는 "이번에 법률이 변경되면서 전 지역에서 지식산업을 하면 그 건물 내에 20%를 지원시설을 들어갈 수 있게 됐다"며 "앞으로 산업단지 기능의 고도화는 물론 토지이용 효율성도 증대될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한편, 전국 최초로 진행되는 대전산단 재생사업은 오는 2021년까지 2500억원 규모의 예산이 투입돼 대전 1·2산단과 대화·읍내동 등 주변 지역 등 231만300㎡를 진행한다.
박병주 기자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
인기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