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밴드
  • 트위터
  • 페이스북
  • 검색
  • 전체메뉴

실시간뉴스

닫기

[박붕준의 '방송 타임머신'] 노골적인 홍보 방송은 "뻥!"이다

입력 2018-12-06 08:48   수정 2018-12-06 08:48
신문게재 2018-12-06 23면

박붕준
박붕준(대전과기대 신문방송주간 교수/홍보전략센터장/전, 대전 MBC보도국장.뉴스앵커)
연말을 맞아 올해도 방송국이 '이웃돕기 성금 모금방송'을 시작했다. '성금 모금방송'은 수해나 지진 등 자연재해로 큰 피해를 볼 때 편성하기도 한다.

지금은 휴전선의 GP도 없애고 평화 무드가 조성되고 있다. 그러나 80년대 중반 전두환 정부는 북한이 건설 중인 '금강산 댐'을 붕괴시키거나 수문을 일제히 열면 서울이 '물바다'가 된다고 국민을 공포 속에 몰아넣는다.

텔레비전에서는 뽕짝(?)을 맞추는 듯 당시 서울의 최고층인 6.3빌딩이 허리까지 물에 잠기고 주택은 수장되는 섬뜩한 모습을 보여준다.

지금은 CG(컴퓨터 그래픽) 영상을 텔레비전에서 매일 보지만, 당시는 CG 화면이 흔하지 않을 때다.

지방 사람들도 서울에 거주하는 자녀나 지인들이 걱정된다.

정부가 정치에 대한 불만을 안보로 돌려, 북한의 水攻(수공)을 막을 수 있는 대응 댐 건설만이 살길이라고 홍보를 넘어선 '선전' 공세를 펼친 것이다.

방송은 '대응 댐'(이후, 평화의 댐으로 명명) 건설을 위한 '성금 모금 생방송'을 시작한다.

'돼지 저금통'을 깨거나 '결혼 금반지'를 내놓는 미담(?)이 방송된다. 성금 액수가 크면 저녁 '메인 뉴스' 말미에 별도로 방송한다.

나중 밝혀졌지만, 북한의 위협과 피해 예측은 과장이었다. 군사정권의 공포 정치로 '언론 통폐합'이 되면서, 소위 '땡전'뉴스('땡' 시보 후 톱 뉴스는 전 대통령 기사 편집) 방송 때이다.

방송심의위원회는 최근 뉴스 프로그램에서 방송사 최대주주인 건설사가 분양하는 아파트를 노골적으로 홍보 방송, 전파를 사적으로 이용한 강원도 모 민영 방송에 과징금을 의결했다.

노골적인 홍보방송은 예나 지금이나 "뻥!"이 많다. 박붕준(대전과기대 신문방송주간 교수/홍보전략센터장/전, 대전 MBC보도국장.뉴스앵커)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
인기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