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밴드
  • 트위터
  • 페이스북
  • 검색
  • 전체메뉴

실시간뉴스

닫기

건국대학교충주병원 지역응급의료센터 재지정

입력 2018-12-06 22:50   수정 2018-12-06 22:50



건국대학교 충주병원이 지난 3일 충청북도로부터 응급의료센터의 시설, 인력, 장비와 운영계획서 및 진료실적 등에 대한 평가를 받아 2019년부터 3년간 지역응급의료센터로 재지정 됐다고 밝혔다.

보건복지부는 당초 법정 기준의 인력, 시설 장비만 갖추면 특별한 사정이 없는 한 계속 응급센터로 지정이 됐던 것을 올해부터 응급의료기관의 역량을 강화하고 응급의료서비스 질 향상을 유도하기 위해 3년 주기로 지정하는 제도를 새롭게 마련했다.

2007년도부터 지역응급의료센터로 지정돼 역할을 해왔던 건국대학교 충주병원도 새로운 제도에 따라 금년 9월부터 장비 및 인력에 대한 실사를 받고 발전계획서에 대해 충청북도 응급의료위원회의 평가를 받아 최종적으로 지역응급의료센터로 재지정을 받게 됐다.

응급의료센터는 응급실의 의료시설 및 장비, 인력, 역할 등에 따라 권역응급의료센터, 지역응급의료센터, 지역응급의료기관 순으로 구분이 되는데, 2018년 현재 충북도에는 권역응급의료센터(충북대학교병원) 1곳, 지역응급의료센터 (청주성모병원, 건국대충주병원, 제천서울병원) 3곳, 지역응급기관 11곳 등 모두 15개의 응급의료기관이 있다.

건국대 충주병원의 지역응급의료센터는 현재 5명의 전문의가 응급진료를 전담하고 있고 향후 7명까지 보강할 계획이다.

또 감염의 전염 확산을 막기 위한 응급의료센터의 시설 보완 공사가 마무리 단계에 이르고 있다.

김보형 병원장은 "각 응급의료기관에 대한 지정 기준이 해가 갈수록 높아지고 있는 것을 감안할 때 앞으로의 응급의료 서비스 질 개선 및 투자가 더욱 중요하다"며 "지역 주민들에게 최고의 응급의료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 할 것"이라고 말했다. 충주=최병수 기자 cbsmit@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
인기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