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밴드
  • 트위터
  • 페이스북
  • 검색
  • 전체메뉴

실시간뉴스

닫기

[우리말OX] 땅기다는 맞지만, 땡기다는 아니다?

[김용복의 우리말 우리글] 제 397강 틀리기 쉬운 우리말

입력 2018-12-14 00:00   수정 2018-12-14 00:00

♣일상생활에서, 또는 글을 쓰면서 우리는 헛갈리(헷갈리)는 우리말 때문에 고심하신 적이 있으시지요? 그래서 '한말글 사랑 한밭 모임'에서는 중부권 최고(最高?最古))언론인 '중도일보'와 손잡고 우리말 지키기와 바른말 보급에 힘쓰고 있습니다. 많은 도움이 되었으면 합니다.

♣이런 문장에 사용할 때는 이런 낱말을 써야 합니다.

1, '갈가리'와 '갈갈이'

▶'갈가리'는 '가리가리'의 준말입니다. 여러 가닥으로 찢어지는 모양을 표현하는 부사 '가 리가리'를 줄여서 표현한 것이 '갈가리'입니다.

따라서 '갈갈이'는 잘못된 표현입니다.

2, '깍듯이'와 '깎듯이'

▶깍듯이-'분명하게 예의범절을 갖추는 태도로'라는 의미로 사용됩니다.('ㄱ'받침 사용)

- 깍듯이 대접하다. - 깍듯이 받들다

▶깎듯이-'깎다'의 어근 [깎]에 뒤 절의 내용이 앞 절의 내용과 거의 같음을 나타내는 연결 어미 [-듯이]가 붙어 만들어진 말이란 뜻입니다.('ㄲ' 밭침 사용)

- 사과를 깎듯이 돌려서 깎아라. - 연필을 깎듯이 부드럽게 밀어서 깎다.

3, '낫, 낮, 낯, 낟, 낱'의 의미

▶낫-풀 베는 도구

'병이 낫다'라고 할 때도 '낫다'를 씁니다.

▶낮-밤[夜]의 반대

▶낯- 얼굴 즉, 눈, 코, 입 등이 있는 얼굴의 앞 쪽

▶낟- 낟 알 즉, 곡식의 알

▶낱-샐 수 있게 된 물건의 하나하나. (낱 말, 낱 개)

4, '껍질'과 '껍데기'

▶껍데기- 조개, 소라와 같이 겉을 싸고 있는 단단한 물질이나, 이불이나 베개처럼 겉 을 씌우는 물건을 말합니다.

예) 조개 껍데기 / 소라 껍데기 / 호두껍데기, 이불 껍데기 / 베개 껍데기

▶껍질-①딱딱하지 않은 물체의 겉을 싸고 있는 물질의 막.

예) 사과 껍질 / 귤 껍질

② 알맹이가 빠져서 속이 비거나 아무것도 남지 않은 상태나 상황을 비유적으로 이 르는 말.

예) 내 넋은 고향에 두고 빈 껍질만 이곳으로 왔다.

③[물리] 원자 구조를 나타내는 모델에서, 원자핵 주변의 거의 같은 에너지를 가지 는 전자 궤도의 모임. 원자핵에 가깝고 에너지가 낮은 쪽에서부터 케이(K) 껍질, 엘(L) 껍질, 엠(M) 껍질, 엔(N) 껍질 순으로 지칭하며, 각각 복수의 전자 궤도에 의한 층상(層狀)의 구조를 만든다.

예) 원자핵 주위에는 전자들이 둘러싸고 있어 마치 껍질을 이루고 있는 듯한 모양이다.

④ 화투에서, 끗수가 없는 패. 또는 [피(皮)]를 말함

5, '당기다'와 '댕기다', '땅기다'

▶당기다-①'좋아하는 마음이 일어나 저절로 끌리다'의 뜻입니다.

② 입맛이 돋우어지다

③ 물건 따위를 힘을 주어 자기 쪽으로 일정한 방향으로 가까이 오게 하다

④ 정한 시간이나 기일을 앞으로 옮기거나 줄이다

▶댕기다-「(…을) …에」 불이 옮아 붙다. 또는 그렇게 하다의 뜻입니다.

예) - 그의 마음에 불이 댕겼다.

- 바싹 마른 나무가 불이 잘 댕긴다.

- 담배에 불을 댕기다

- 아궁이에 불을 댕겼다)

▶땅기다- '몹시 단단하고 팽팽하게 되다'의 뜻입니다.

예) '오늘 운동을 심하게 했더니 근육이 땅겨 힘드네' / '화장을 안했더니 피부가 땅겨' 처럼 팽팽하게 조이는 느낌이 있을 때 쓸 수 있는 표현입니다

'땡기다'는 표준어가 아닙니다.

김용복 한말글 사랑 한밭모임 회원

김용복프로필최종
♣재미있는 시 감상



입 안에 도끼 들었느니

김선호( 전 한밭대 인문 대학장)

이러다간 그러다간 저러다간

공든 탑도 모래성이 뻔 하지라



그러다간 저러다간 이러다간

요귀여운 알카에다 뻔 하지라



저러다간 이러다간 그러다간

비둘기 떼 죽어감이 뻔 하지라



입 속으로 드는 것이 음식이면

입 밖으로 내 놓는 건 살 죽이라



천적끼리 입 맞추기 하나 마나

밝은 대낮 밝혀지기 그만이라



입 속 혀에 도끼 듦을 깨달아서

입속으로 나드는 것 신중하면

비둘기 삶 행복 오래오래 사는 거라

-김선호 세 번째 시집, 옹달샘의 이해-에서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
인기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