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밴드
  • 트위터
  • 페이스북
  • 검색
  • 전체메뉴

실시간뉴스

닫기

[우리말OX] 두껍다와 두텁다, 두드리다와 두들기다… 미묘한 차이는?

[김용복의 우리말 우리글] 제 398강 틀리기 쉬운 우리말

입력 2018-12-21 00:00   수정 2018-12-21 00:00



♣일상생활에서, 또는 글을 쓰면서 우리는 헛갈리(헷갈리)는 우리말 때문에 고심하신 적이 있으시지요? 그래서 '한말글 사랑 한밭 모임'에서는 중부권 최고 언론인 '중도일보'와 손잡고 우리말 지키기와 바른말 보급에 힘쓰고 있습니다. 많은 도움이 되었으면 합니다.

1, 일군/일꾼(0), 빛깔/빛깔(0), 뒷굼치/뒤꿈치(0), 겸연쩍다/겸연쩍다(0)

1988년 1월19일에 새로 개정된 한글 맞춤법 규정안 54항에 "일꾼"에서 "꾼"은 어떤 일을 직업적, 습관적으로 하는 사람이라는 의미를 지니는 접미사입니다. 이러한 접미사는 종래에는 "군(나뭇군)"과 "꾼(심부름꾼)" 등으로 쓰여 많이 혼동되었습니다. 그래서 이것을 "된소리로"로 통일하여 '일꾼', '빛깔', '뒤꿈치', '겸연쩍다' 로 표기하게 되었습니다.

2, 솟적새(X)/소쩍새(0), 꺼꾸로(×)/거꾸로(0), 굳굳하게(×)/꿋꿋하게, 쏘주(×)/ 소주(0)

3, '두껍다'와 '두텁다'

1) 두껍다- "두께가 보통의 정도보다 크다"는 뜻으로 눈으로 볼 수 있는 것을 표현 할 때 씁니다.

예) 두꺼운 이불/두꺼운 책/두꺼운 입술/추워서 옷을 두껍게 입었다.

2) 두텁다-"신의, 믿음, 관계, 인정 따위가 굳고 깊다"는 뜻으로 눈에 보이지 않는 것에 씁니다.

예) 두터운 은혜/친분이 두텁다/정이 두텁다

4, 두드리다/ 두들기다

둘 다 맞는 표준말입니다. 그러나 뜻은 차이가 있습니다.

1) 두드리다- 소리가 나도록 잇따라 치거나 때리다.

2) 두들기다- 소리가 나도록 잇따라 세게 치거나 때리다. / 마구 때리거나 큰 타격을 주다. / 크게 감동을 주거나 격동시키다.

예) 바가지를 두드려서는 깨지지 않습니다. 세게 두들겨야 깨지는 것입니다.

5, 닻 / 돛

1) 닻- 배를 정박 시킬 때 사용하는 도구로 줄에 매어 물 밑바닥으로 가라앉히는, 갈고리가 달린 기구.

예) 닻을 내렸다.

2) '돛'은 바람을 이용하여 배를 앞으로 나아가게 하는 도구로 기둥에 매어 올리고 내리고 할 수 있도록 만든 넓은 천.

예) 돛 단 배

김용복 한말글 사랑 한밭모임 회원



450
게티 이미지 뱅크
♣재미있는 시 감상

손녀와 함께

최성자/ 시인

너희들이 날 즐겁게 하는구나

날마다 크는 너희들을 보면

내 꿈도 자꾸 커지고

마음은 날마다 아이가 되는구나



이 세상에 하나뿐인 내 보물들이

내 품에 안겨 금구슬 은구슬이 되고

옛 이야기에 좋아라 반짝이는 눈동자

별이 되어 꿈을 꾸네

-오늘의 문학사 발행 '아름다운 거짓말'에서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
인기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