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밴드
  • 트위터
  • 페이스북
  • 검색
  • 전체메뉴

실시간뉴스

닫기
  • 본문 왼족버튼
  • 센터
  • 본문 오른쪽버튼

경차 중고차 잔존가치 1위 '기아 더 뉴 레이'...딜러들 반할만 하네

입력 2018-12-24 10:15

1982128768_20181221191620_3965672109
경차 잔존가치 비교 그래프/헤이딜러 제공

 

경차 중고차 중 구매 후에도 잔존가치가 있는 모델로써 기아차의 '더 뉴 레이'가 1위를 차지했다. 

 

온라인 내차팔기 서비스 헤이딜러가 국산 경차 3개 차종의 중고차 잔존가치를 24일 발표했다. 헤이딜러가 발표한 신차가 대비 중고차 잔존가치 데이터에 따르면 1위 기아 더 뉴 레이, 2위 기아 올뉴 모닝(JA), 3위 쉐보레 더 뉴 스파크 순으로 나타났다. 레이는 신차가 대비 81.4%의 잔존가치를 나타냈고, 75%를 나타낸 모닝이 2위, 스파크가 65.4%를 기록했다.

 

경차 신차 판매량은 2016년 17만대, 지난해 13만애, 올해 예상 약 11만대로 3년 연속 줄어들고 있지만 중고차 경매에서 딜러들의 매입 선호도는 높게 유지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최근 5개월간 차량 당 평균 딜러 입찰 수는 레이는 12.8명, 모닝은 12.3명을 기록했고 이는 전체 차종 평균인 9명 대비 약 30% 이상 높았다.

 

헤이딜러는 레이는 유일한 국산 박스형 경차로 높은 중고차 잔존가치를 나타낸 것으로 보이며 스파크의 경우 출시 초기 신차 프로모션으로 중고차 잔존가치가 비교적 낮게 나타난 것으로 보인다고 밝혔다. 

 

이번 결과는 각 차종의 2018년식 인기 트림을 기준으로 레이와 모닝의 경우 프레스팆, 스파크의 경우 프리미어 등급을 기준으로 분석했다.

 

박솔이 기자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