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밴드
  • 트위터
  • 페이스북
  • 검색
  • 전체메뉴

실시간뉴스

닫기
  • 본문 왼족버튼
  • 센터
  • 본문 오른쪽버튼

금산, 금산인삼약초특화농공단지 장기 미분양 해소 숨통

경방신약(주) 5필지 계약. 공장신설 200억 투자계획
고용창출, 지역경제 활성화 기대

입력 2018-12-24 10:38   수정 2018-12-24 10:38

취.등록세 면제 등 각종 혜택에도 불구하고 높은 분양가에 가로막혀 입주 기업을 찾지 못했던 금산인삼약초특화농공단지 장기 미분양 사태가 다소나마 해소될 전망이다.

17일 금산군은 경방신약(주)과 인삼약초농공단지 5필지(2만4018㎡) 분양계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한방의약품 제조업체인 경방신약(주)는 연매출 400억원 규모의 건실한 기업이다.

경방신약(주)이 앞으로 금산공장 신설에 200억원 규모의 자금을 투자할 계획으로 공장이 준공 후 정상 가동에 들어가게 되면 140명의 신규 청년 일자리 창출이 예상된다.

경방신약(주)와의 5필지 분양계약으로 금산인삼약초특화농공단지 미분양 필지는 15필지에서 10필지로 줄었다.

총 사업비 219억원을 들여 조성한 금산인삼약초특화농공단지는 지난 5년 동안 전체 20필지 둥 5필지 분양에 그치는 저조한 분양으로 골머리를 앓아왔다.

평당 64만원이 넘는 높은 분양가가 문제였다.



미분양 해소를 위해 군은 취.등록세 면제 등 각종 지원책을 제시했지만 좀처럼 입주기업을 찾지 못했다.

미분양 사태를 해소하기 위해 일반단지로 전화하려는 계획도 추진 중에 있었다.

문제는 일반단지로 전환하기 위해서는 지원 받은 국비반납 문제.

일반단지로 전환하려면 공사비 24억4400만원에 폐수처리시설 지원비 중 40억8800만원 등 총 65억3200만원의 국비를 반납해야 하는데 적지 않은 부담으로 걸림돌이었다.

이에 따라 군은 일반단지 전환 시기를 국비반납 부담이 소멸하는 2019년 이후로 미뤄 온 상태였다.

이런 상황에서 경방신약(주)와의 5필지 분양계약 체결은 미분양 해소에 단비였다.

무엇보다 이번 우량기업 유치는 민선 7기 출범이후 적극적인 기업유치 노력이 결실을 맺은 가시적 성과라는 고무적인 평가다.

군은 경방신약(주) 금산공장 유치를 위해 지난 9월부터 지역경제과 남준수 과장을 비롯한 관계 공무원이 인천 본사 방문 및 기업관계자와 수차례 접촉했다.

이후 11월에는 문정우 금산군수, 김종학 군의회 의장이 잇다라 인천 본사를 방문하는 등 적극적인 유치활동에 나서 경방신약(주)의 투지유치를 이끌어 냈다.

금산군 지역경제과 남준수 과장은 "앞으로도 기업유치 관련조례 개정 등 지원강화 기반을 마련하여 농업과 공업이 상생가능한 친환경 우량기업 유치에 주력하겠다"고 밝혔다.
금산=송오용 기자 ccmsoy@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