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밴드
  • 트위터
  • 페이스북
  • 검색
  • 전체메뉴

실시간뉴스

닫기
  • 본문 왼족버튼
  • 센터
  • 본문 오른쪽버튼

[김선생의 시네레터] 2018년 영화 회고

입력 2018-12-26 13:38   수정 2018-12-27 16:18
신문게재 2018-12-28 9면

영화모음
어떤 음악을 들으면 기억이 되살아납니다. 언제였고, 누구와였고, 상황은 어땠는지를 생각하게 됩니다. 영화도 그렇습니다. 어느 해, 어떤 날씨였고, 어떤 이와 함께 했던가를 떠오르게 합니다. <엄마 없는 하늘 아래>(1977)는 가난했던 70년대와 그 시절 함께 했던 친구들을 생각나게 합니다. <접속>(1997)은 지금은 사라진 PC 통신과 90년대의 청춘을 추억하게 합니다. 막 스타로 떠오른 전도연과 당대 최고의 남자 배우였던 한석규도 생각납니다.

한 해가 저물어 갑니다. 올해도 많은 영화들과 함께 했습니다. 세월이 흘러 먼 훗날 돌아보면 2018년은 <신과 함께>, <그것만이 내 세상>, <보헤미안 랩소디>, <버닝>, <공작>, <어느 가족> 등의 영화와 함께 기억될 것입니다. 그 앞으로의 시간을 위해 저만의 2018년 최고 영화를 꼽아 봅니다. 독자 여러분도 해 보시면 어떨까요? 영화는 가장 대중적인 장르이면서 또한 가장 개인적인 정서를 갖게 하기도 하니까요.

<버닝>이 저만의 2018 리스트 1위입니다. 영화적 의미도 풍부하고, 장면 장면에서 느껴지는 상징성, 배우들의 빼어난 연기력이 돋보입니다. 무엇보다 이 시대 청년들의 분노와 우울함이 잘 드러납니다.

<그것만이 내 세상>은 자칫 신파조로 흐를 수 있는 스토리를, 카메라가 겸허한 거리두기를 통해 깊고 넓은 공감의 세계로 만들어 냅니다. 박정민과 이병헌의 연기가 또한 뛰어났습니다. 한없이 슬픈 어머니와 함께 괴물로 변해 버린 아버지 역시 지난 20년의 세월을 아프게 기억하도록 만듭니다.

<어느 가족>은 인간의 선의와 유대를 아름답게 그리지만 아울러 비관적 한계도 드러냅니다. 사람은 결국 혼자이며, 각각의 삶과 길을 가는 것임을 깨닫게 합니다. 그럼에도 여섯 명의 유사 가족을 두 사람씩 프레임에 잡아 따뜻하게 보여줍니다.

<보헤미안 랩소디>도 오래 기억될 것입니다. 시대를 풍미한 30년 전 스타와 그의 노래, 그리고 그 이면의 방황과 고뇌가 이 시대 많은 이들에게 공감을 얻는 것이 특별합니다. 신유목 시대의 노마드를 생각하게 합니다. <신과 함께>와 <공작>도 각별했습니다. 선과 악, 시대와 개인, 상황과 의지 등을 고민하게 합니다.

속도의 시대. 그러나 친구처럼 함께 한 영화들로 인해 올 한 해도 행복했습니다. 새해에는 어떤 영화들이 우리들의 좋은 친구가 되어줄지 기대합니다.



-김대중(영화평론가/영화학박사)

aaIMG_9986-수정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