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밴드
  • 트위터
  • 페이스북
  • 검색
  • 전체메뉴

실시간뉴스

닫기
  • 본문 왼족버튼
  • 센터
  • 본문 오른쪽버튼

'김용복의 우리말우리글' 400회 맞아… "우리말과 글을 바르게" 호평 속 인기몰이

입력 2019-01-04 01:00   수정 2019-01-04 01:00

김용복-118
김용복씨
'김용복의 우리말 우리글'이 400회를 맞았다.

'김용복의 우리말 우리글'은 2016년 5월 2일 제1강 '공감화법'을 시작으로 중도일보 인터넷 판에 매주 금요일에 게재되고 있다. 게재 4년 차에 들어서는 2019년 1월 4일 자로 제 400강을 발표하며, 400회 장수코너의 기록을 세웠다.

우리말 지키기와 바른말 보급을 위해 시작된 '김용복의 우리말 우리글'은 한말글 사랑 한밭모임 회원인 김용복 씨가 일상생활에서, 또는 글을 쓰면서 헛갈리(헷갈리)는 우리말을 골라 그 뜻과 배경을 자세히 설명해주고 있다.

'애끊다'는 어미 원숭이의 '단장'의 아픔에서 유래됐다는 내용부터 1남 1녀 중 딸에 대한 호칭은 장녀인지, 막내인지에 대한 호기심 어린 물음에 동방예의지국의 지나친 '객체 높임'에 대한 촌철살인의 지적까지, 매 회 충실한 내용이 돋보인다. '알아두면 쓸데 많다'는 호평을 받으며 인기를 모으고 있다.

김용복 씨는 "우리말과 글을 제대로 알고 바르게 쓰자는 취지로 중도일보와 손잡고 제1강을 시작한 것이 엊그제 같은데 벌써 400강을 맞게 돼, 감개무량하다. 변함없는 관심과 성원으로 함께 해주신 독자 여러분께 진심으로 감사드린다"며 "앞으로도 독자 여러분의 궁금증을 해소해드릴 수 있는 알찬 내용으로 '김용복의 우리말 우리글'을 이어가겠다"고 각오를 다졌다.

김의화 기자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