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밴드
  • 트위터
  • 페이스북
  • 검색
  • 전체메뉴

실시간뉴스

닫기

천안 2년째 미분양관리지역 지정…2500세대 미분양

입력 2019-01-05 17:52   수정 2019-01-05 18:40

천안지역이 미분양관리지역으로 추가 지정됨에 따라 2년째 미분양 늪에서 벗어나지 못하고 있다.

주택도시보증공사(HUG)는 지난해 12월 31일 수도권 5곳, 지방 30곳 등 총 35곳을 제28차 미분양관리지역으로 선정하고 발표했으며 천안은 2017년 1월 제5차 미분양관리지역으로 선정된 이후 2년째 미분양관리지역에서 벗어나지 못하고 있다.

주택도시보증공사는 미분양 해소 저조, 모니터링 필요 등의 이유로 미분양관리지역 해제를 오는 6월 30일로 연기했다.

미분양관리지역에 포함되면 주택(분양보증 발급예정인 주거용 오피스텔 포함)을 공급할 목적으로 사업부지를 매입(매매, 경·공매, 교환 등 일체 취득행위)한 사업자는 분양보증 예비심사를 받도록 규정하고 있다.

미분양관리지역 선정 기준은 미분양 주택 수가 500세대 이상인 시·군·구 중 최근 3개월간 전월보다 미분양주택 수가 50% 이상 증가한 달이 있거나 당월 미분양주택 수가 1년간 월평균 미분양세대 수의 두 배 이상인 지역 등이다.

천안의 미분양 아파트는 지난해 11월 말 기준 2567세대로 전년도 동월 대비 54.1%(2389세대) 감소했다.

미분양 주택 물량은 감소했지만 2021년까지 9000여 세대가 공급 예정인 만큼 미분양관리지역 해제는 쉽지 않을 전망이다.

천안지역이 미분양 늪에 빠진 이유는 몇 년 사이 이뤄진 공급 과잉 때문으로 최근 불당신도시를 포함해 지역 내 2만5000여세대 이상의 물량이 공급됐다.

오는 2021년까지 사업승인이 완료돼 공사 중인 물량만 9576세대에 달하고 있으며, 사업승인 신청 중인 아파트까지 더하면 1만3420세대에 이를 전망이다.

시 관계자는 "2017년 11월 말 기준 4411세대에서 지난해 11월 말 기준 2567세대로 감소하고 있는 추세"라며 "시는 공동주택 미분양현황과 사업승인현황 등을 시 홈페이지에 게시해 주택공급이 탄력적으로 이뤄지도록 노력하고 있다"고 말했다.
천안=박지현 기자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
인기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