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밴드
  • 트위터
  • 페이스북
  • 검색
  • 전체메뉴

실시간뉴스

닫기

'자동차365'를 아시나요?... 자동차 매매·검사 서비스

하루평균 2300명 이용... 최근 1년간 55만건 실적 조회
올해부턴 유가정보와 리콜 확인 등 서비스 확대

입력 2019-01-09 15:02   수정 2019-01-09 16:03

# A 씨는 중고차를 사려고 했지만, 허위매물이나 강압에 의한 매매 등으로 불안하던 차에 '자동차365' 사이트를 접하게 됐다. 매물차량 검색과 중고차 이력조회, 회원사와 종사자 조회, 등록비용, 매매요령 등 다양한 정보가 망라된 데다, 정부가 직접 제공 사이트라 믿을 수 있었다.

기존에 타던 차량을 처리하는 방법도 고민이었지만, 챗봇(Chatter Robot)을 통해 궁금한 점을 물어볼 수 있었고 상담원으로부터 폐차절차를 안내받고 주변 폐차장 검색을 통해 손쉽게 말소등록도 했다.

자동차365
국토교통부가 개시한 '자동차365'의 1년간 이용실적을 분석한 결과, 평일 평균 2300여명이 접속해 등록비용과 중고차매매, 자동차검사 등의 서비스를 이용한 것으로 나타났다.

신차 구매와 운행, 중고차매매, 폐차 등 자동차 생애 전주기(Life Cycle) 별로 종합정보를 제공하는 '자동차365'는 2018년 한 해 동안 55만 건의 조회실적을 기록했다. 모바일 앱도 1만 6842명이 내려받았다.

50여 개 서비스 항목 중 상위 1~3위는 '신차등록 비용'과 '자동차검사 안내', '폐차·말소절차'였다. 상위 15개 항목의 30%(7개)가 중고차 관련한 것이었다.

특히 대화형 챗봇과 알리미 서비스 등으로 양방향 고객서비스를 구축했다.

대화형 챗봇은 궁금증을 대화창에 입력하면 즉시 자동으로 답변하고, 부족한 부분은 콜센터 직원에게 연결해 처리하는 서비스다. 능동형 알리미(PUSH)는 차량의 변경사항이나 이전등록 여부 등을 소유자가 신청하면 처리결과를 자동으로 알려준다.

국토부는 올해부터 유가정보(오피넷), 교통정보 등과의 연계를 추진하고 차량의 제작결함(리콜) 확인기능, 부실검사 신고센터, 중고차 시가표준액 조회 등 다양한 서비스 항목을 추가할 계획이다.

윤희진 기자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
인기뉴스